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달 전기요금 8000원으로 뚝…'탄소제로섬' 꿈꾸는 가파도 가보니

최종수정 2016.07.13 11:16 기사입력 2016.07.13 11:16

댓글쓰기

한달 전기요금 8000원으로 뚝…'탄소제로섬' 꿈꾸는 가파도 가보니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한 달에 5만∼6만원씩 나오던 전기요금이 8000원으로 크게 줄었어요. 외지 관광객도 늘어서 이중의 효과를 보고 있죠."(진명환 가파도 마을이장)

우리나라 최남단 마라도와 제주도 사이에 위치한 작은 섬 가파도에서 전 세계가 주목할 일이 펼쳐지고 있다. 햇빛과 바람 등 신재생에너지로 전력을 공급해 '탄소제로' 청정섬으로 만드는 시도다.

지난 8일 제주도 모슬포 항에서 배를 타고 15여분간 달려 가파도에 도착하자, 집집마다 지붕에 설치된 태양광 집열판이 눈에 띄었다. 전봇대와 전선은 보이지 않았고, 포구 반대쪽에는 두 개의 풍력발전기가 돌아가고 있었다.

가파도는 국내 최초의 '에너지 자립섬'이다. 2011년 말부터 한국전력과 제주도는 이 섬을 '탄소 없는 섬(Carbon Free Island)'으로 만들겠다는 목표로 의미 있는 시도에 나섰다. 풍력발전, 태양광발전, 에너지저장시스템(ESS) 등 3단계에 걸친 친환경 마이크로그리드가 구축됐다.

현재 가파도 거주민 178명이 사용하는 전기는 250kW급 풍력발전기 2개와 집집마다 설치된 3kW급 태양광 집열판, 3.86MWh 규모의 ESS 등으로 충당된다. 섬 중앙에 있는 마이크로그리드 운영센터를 통해 태양광ㆍ풍력발전 현황과 전력 공급 상황도 실시간으로 확인, 통제할 수 있다.
한달 전기요금 8000원으로 뚝…'탄소제로섬' 꿈꾸는 가파도 가보니

햇빛이 없고 바람이 전혀 불지 않는 상태가 되더라도 전력공급이 끊기는 일이 없게끔 하루치 전력이 예비된 상태다. 하지만 현 ESS 용량으로는 '완벽한 에너지 자립'이 어려워 디젤 발전기의 도움을 받아야만 한다. 올해 1∼4월 가파도의 전체 발전량 중 풍력 발전기가 차지하는 비중은 34%, 태양광은 10%다. 황우현 한전 에너지신사업단장은 "ESS 용량이 지금의 두 배 정도 돼야 신재생에너지만으로 전력 공급이 가능해진다"고 설명했다.
가파도가 탄소제로섬으로의 첫 발을 뗀 후 거주민들의 삶에도 변화가 시작됐다. 우선 전기요금이 대폭 낮아졌고, 친환경 섬을 찾는 관광객들의 발걸음도 급증했다. 진명환(56) 이장은 "태양광 집열판 설치 후 월 전기요금이 8000원으로 크게 줄었다"며 "설치비 130만원은 1년도 안돼 비용을 회수했다"고 말했다. 인프라 구축전인 2011년 6만9000명에 불과했던 섬 방문객은 지난해 말 9만4000명까지 늘었다.

한전은 가파도를 시작으로 전남 진도 가사도, 울릉도, 인천시 덕적도 등에도 에너지 자립섬을 구축하고 있다. 황 단장은 "마이크로그리드 시장 규모는 2020년 400억달러까지 확대될 것"이라며 "캐나다 등 해외수출도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가파도=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