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 총리 "육아에 대한 남성의 역할 증대돼야"

최종수정 2016.07.11 14:06 기사입력 2016.07.11 14:06

댓글쓰기

황 총리 "육아에 대한 남성의 역할 증대돼야"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황교안 국무총리는 11일 "남성의 육아휴직 활성화 등을 통해 육아에 대한 남성의 역할이 증대돼야 한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 '인구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정부는 올해부터 2020년까지 제3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을 적극 추진해 인구위기 극복의 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저출산의 원인 가운데 하나인 육아에 대한 인식과 문화를 바꾸는 데 노력하겠다"면서 "우리 사회의 양성평등에 대한 인식은 과거에 비해 크게 개선됐지만, 아직도 육아는 여성의 몫이라는 편견이 남아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근무제도의 유연성을 확대하고 가족친화적인 기업문화를 확산해 일·가정 양립문화가 조속히 정착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 총리는 "저출산 문제를 풀어가기 위해 우리의 제도와 관행을 개선하는 데 진력하겠다"며 "출산과 육아에 따르는 부담을 줄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 만혼(晩婚)이나 비혼(非婚)의 문제도 부족한 일자리와 높은 주거비 등에 따른 경제적 부담이 주요한 원인이라고 할 수 있다"면서 "이러한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청년 일자리 창출과 신혼부부 행복주택 확대 등에 범정부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특히 "신혼부부들을 위해 앞으로 5년간 전·월세 임대주택 등 13만5000가구를 공급하고 주거자금 마련에 필요한 금융지원도 확대할 것"이라며 "임신과 출산에 따르는 의료비를 대폭 경감하고, 보육 서비스의 질을 한층 높여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황 총리는 "급속한 고령사회에 대비해 노후소득 보장을 강화하고 안전하고 활기찬 노후를 실현해 나가겠다"면서 "만성질환의 예방과 관리에도 최선을 다하고자 한다"고 알렸다. 아울러 "고령친화산업을 육성해 어르신들의 사회참여 기회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