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비엔제이’ 실력파 가수 ‘서린’ 전격 영입…3인조로 돌아온다

최종수정 2016.07.11 12:33 기사입력 2016.07.11 12:33

댓글쓰기

가수 '서린'이 가비엔제이 원년멤버 노시현을 대신해 새로운 멤버로 전격 영입됐다. 사진=아시아경제 DB

가수 '서린'이 가비엔제이 원년멤버 노시현을 대신해 새로운 멤버로 전격 영입됐다.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강성민 인턴기자] 여성 보컬그룹 가비엔제이(Gavi NJ)가 새 멤버를 영입하고 새로운 3인조로 돌아온다.

가비엔제이의 소속사 굿펠라스-KW 엔터테인먼트 측은 11일 “가비엔제이의 멤버로 ‘서린’을 새롭게 영입했다. 기존 멤버 제니, 건지와 함께 새로운 콘셉트로 재정비한 3인조의 모습으로 오는 20일 컴백한다”고 공식적으로 알렸다.

이 같은 멤버 영입은 지난 4월 소속사와의 계약 만료로 팀을 떠난 노시현의 뒤를 잇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새로운 멤버 ‘서린’은 귀를 사로잡는 매력적인 음색과 뛰어난 보컬 실력을 가지고 있는 실력파 가수다. 여기에 수려한 외모까지 겸비하고 있어 이번에 가비엔제이가 어떤 모습으로 탄생할지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가비엔제이는 이번 멤버 재편성을 통해 이전 앨범에서 선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콘셉트와 음악적 변화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오는 20일 그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가비엔제이는 2005년 11월 ‘더 베리 퍼스트(The Very First)’로 데뷔해 지난 10년간 ‘연애소설’, ‘해바라기’, ‘좋겠다’, '헬로(Hello)' 등 수많은 히트곡으로 꾸준히 사랑받은 3인조 여성 보컬 그룹이다.
강성민 인턴기자 yapal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