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전자, 필요한 만큼 결합해 사용하는 냉장고·냉동고 출시

최종수정 2016.07.11 10:00 기사입력 2016.07.11 10:00

댓글쓰기

LG전자 모델이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 위치한 LG 트윈타워에서 문이 하나인 냉장고와 냉동고인 '컨버터블 패키지'를 소개하고 있다.

LG전자 모델이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 위치한 LG 트윈타워에서 문이 하나인 냉장고와 냉동고인 '컨버터블 패키지'를 소개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LG전자가 11일 필요한 만큼 결합해 사용할 수 있는 '컨버터블 패키지' 냉장고와 냉동고를 출시했다.

LG전자가 내놓은 이 제품은 문이 하나인 냉장고와 냉동고로, 외관 디자인과 크기(595mm x 1850mm x 673mm)가 같아 사용자가 각각의 제품을 필요한 만큼 결합시켜 사용할 수 있다. 두 제품의 용량은 각각 377리터와 315리터로, 국내에서 판매되는 제품 가운데 가장 크다.

사용자는 설치공간, 보관 목적, 용량 등에 따라 각 1대씩을 연결하거나, 냉장고 2대와 냉동고 1대, 냉장고 2대와 냉동고 2대 등 다양하게 조합해 사용할 수 있다.

이 제품은 메탈 디자인을 적용해 깔끔하고 세련된 느낌을 살렸다. 또 제품 안쪽의 LED 조명은 내부를 은은한 분위기로 만들어준다.

사용자는 문의 손잡이를 오른쪽 혹은 왼쪽에 달 수 있고, 반대 방향으로 변경할 수 있다. 제품의 위치가 바뀐 경우, 손잡이 위치도 사용하기 편리한 방향으로 바꿀 수 있다. 제품 상단에 있는 LED 디스플레이는 제품의 작동 상태를 알려주고, 사용자는 디스플레이를 통해 주요 기능을 선택할 수 있다.
컨버터블 패키지 냉장고는 수분을 일정하게 유지해주는 신선보관 야채실을 갖추고 있다. 또 와인을 편리하게 보관할 수 있는 공간도 있다.

컨버터블 패지키 냉동고는 영하 25도(℃)까지 냉동할 수 있다. 또 선반 1개와 서랍 6개의 구조로 구성돼 있어 내부 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컨버터블 패키지 냉장고와 컨버터블 패키지 냉동고의 출하가는 각각 100만원, 105만원이다.

LG전자 대표이사 H&A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은 "고객들이 필요로 하면서, 놓이는 공간까지 고려해 차별화한 제품으로 가전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