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전자 2Q 영업익 5846억…'G5' 부진에 MC사업본부 적자지속 (상보)

최종수정 2016.07.08 15:36 기사입력 2016.07.08 15: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원다라 기자] LG전자 가 2분기 5846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전략 스마트폰 모델인 G5가 예상보다 부진한 모습을 보이면서 시장 컨센서스에 조금 못 미치는 수준의 실적을 냈다.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MC(모바일커뮤니케이션) 사업본부는 2분기에도 흑자전환에 실패한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는 8일 잠정실적 발표를 통해 올해 2분기 5846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14조17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실적은 전년 같은기간 대비 매출은 0.5% 늘었으며, 영업이익은 139.4% 증가했다. 전분기 대비로는 매출이 4.8% 늘었으며 영업이익은 15.7% 증가했다.
전분기, 전년 같은 기간 대비 실적이 개선되긴 했지만 업계 전문가들이 예상한 컨센서스에는 못 미치는 모습이다. 업계에서는 5900억원대의 영업이익을 낼 것으로 예상했지만 이에 조금 못 미쳤다.

사업본부별로는 TV사업을 담당하는 HE(홈엔터테인먼트) 사업본부가 2200억~2300억원의 영업이익을 낸 것으로 보이며, 가전을 담당하는 H&A(홈어플라이언스앤에어솔루션) 사업본부가 4000억원 후반의 실적을 내 선방했다. 반면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MC사업본부는 약 1200억원 가량의 적자를 낸 것으로 보인다. 전장부품을 담당하는 VC사업본부는 180억원의 적자를 낸 것으로 보인다.

MC사업본부는 지난 1분기 매출액 2조9600억원, 영업손실 2022억원으로 3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한 바 있다. 전략 스마트폰 ‘G5’ 출시로 2분기에 흑자전환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으나 ‘G5’ 판매가 예상 외로 부진하면서 4분기 연속 적자를 이어갔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