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차량 뒷좌석 마대자루서 40대男 시신 발견…빚 있는 용의자 붙잡아

최종수정 2016.07.08 00:07 기사입력 2016.07.08 00:07

댓글쓰기

사진=스포츠투데이DB

사진=스포츠투데이DB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대전의 한 대학교에 주차된 차량 뒷좌석에서 40대 남성이 마대자루에 담겨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숨진 남성과 채무관계가 있는 30대 남성을 유력 용의자로 보고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이 남성은 살인 등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7일 대전 대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45분께 유성구 한 대학교 주차장에 주차돼 있는 옵티마 승용차 뒷좌석에서 A씨(40)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 시신은 마대자루에 들어 있었으며, 배와 가슴에는 여러 차례 흉기에 찔린 상처가 있었다. 경찰은 A씨가 누군가에 의해 살해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그는 지난 3일 오후 10시께 "B씨(38)에게 돈을 받아야 한다"며 집을 나간 것으로 전해졌다. A씨와 연락이 되지 않자 가족이 5일 오전 대덕경찰서에 실종 신고를 했다.
A씨 실종사건을 수사하던 경찰은 그가 B씨를 만나러 간 것을 확인하고 6일 오후 B씨를 유력 용의자로 보고 긴급 체포했다.

B씨를 상대로 조사하던 중 경찰은 차량 행적 등을 추적, 이날 오전 숨진 A씨를 발견했다. B씨는 현재까지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 의뢰하는 한편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