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개성공단 입주기업, 5~6일 인천시청서 장터 연다

최종수정 2016.07.04 16:44 기사입력 2016.07.04 16: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시는 개성공단 중단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입주기업들의 판로를 돕기 위해 5~6일 이틀간 시청 중앙홀에서 '우수상품 특별 판매전'을 연다.

전국 63개 소비재 생산 입주기업 중 판매물량 확보가 가능한 ㈜석촌도자기 등 9개사가 참여해 생활잡화, 의류, 주방, 식품 등 100여개 제품을 판매한다. 대표 품목과 가격은 인천시 홈페이지(http://www.incheon.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행사를 주최하는 중소기업청 관계자는 "인천을 시작으로 올해 10월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순회 개최할 예정"이라며 "지난 4, 6월 정부 대전청사와 서울청사 행사에서는 저렴한 가격과 우수한 품질로 기대 이상의 호응을 이끌어 입주기업들에게 많은 도움이 된 만큼 인천에서도 좋은 성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시는 지난 2월 개성공단 중단조치 후 18개 입주기업 대표들과 3차례 간담회를 갖고 지원대책을 마련, 시행하고 있다.

현재까지 경영안정자금 및 공장구입자금 등 183억원을 지원했으며 일자리 알선, 세제 지원 및 입주기업 지원 조례를 제정하는 등 기업 경영 정상화에 나서고 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