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 총리 "신산업혁명 성공 위해 국제사회 협력 강화해야"

최종수정 2016.06.27 18:45 기사입력 2016.06.27 18:45

댓글쓰기

황 총리 "신산업혁명 성공 위해 국제사회 협력 강화해야"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황교안 국무총리는 28일 "국제사회는 신산업혁명이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황 총리는 이날 오후 중국 텐진에서 열린 2016 하계 다보스 포럼에서 특별세션 기조연설자로 나서 "G20, OECD 등 주요국제기구들은 이미 신산업혁명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이를 주요 의제로 논의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4차 산업혁명은 과학기술의 획기적인 발전을 기반으로 이(저성장 문제)에 대한 대응방안을 제시하고 있다"면서 "현실세계의 거의 모든 사물이 지능화 되고, 인터넷 가상공간과 물리적 세계가 서로 연결되며 이러한 초지능성과 초연결성을 기반으로 맞춤형 생산체제로 전환하는 것이기 때문에 생산성의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총리는 창조경제 진행과정과 성과를 설명한 뒤 향후 4차 산업과 관련한 정책방향도 제시했다. 그는 "신산업 발전에 유리한 환경(enabling environment)을 조성해 나가고자 한다"며 "창업생태계 육성 지원에 노력하는 한편 규제개혁을 적극 시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창업과 기업가들의 도전정신을 막는 모든 규제는 원점에서 재검토하는 등 네거티브 방식으로 규제의 틀을 개선하고, 규제프리존 도입 등을 통해 신산업 투자 확대기반을 조성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인적·물적 자원을 개발하고, 적재적소에 배분, 활용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며 "이를 위해 국가 연구개발(R&D) 지원정책을 개선하는 한편 금융개혁, 교육개혁 등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과학기술 연구의 중복을 막고, 우선순위에 따른 체계적·집중적 지원을 목표로 신산업 육성을 위한 선도형 R&D 정책을 시행할 예정"이라며 "이를 위해 최근 국가 연구개발(R&D)의 콘트롤 타워로서 대통령 주재 과학기술전략회의를 신설했다"고 언급했다.

황 총리는 "금융은 필요한 산업에 자본이 흘러들어 갈 수 있도록 하는 동맥과도 같은 역할을 한다는 점에서 중요하다"면서 "한국은 금융규제의 큰 틀을 개선하고, 자본시장 활성화 등으로 금융의 실물지원 기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아울러 제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는 창의적이고 융합적인 인재, 산업수요에 부합하는 인재 양성을 위해 일·학습 병행제 확산 등의 교육개혁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은 인력양성, 규제개혁, 세제혜택, R&D 지원 등 종합적인 지원책을 통해 ICT와 제조업의 융복합으로 이루어지는 제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성공적으로 대비해 나가고자 한다"며 "4차 산업혁명의 도전을 기회로 만들어나가기 위한 우리의 창조적 혁신 노력을 통해 브렉시트가 세계경제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도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