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종인 "서영교 논란, 국민께 사과…상응한 조치 취할 것"

최종수정 2016.06.27 09:37 기사입력 2016.06.27 09: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27일 친인척 보좌진 채용 등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서영교 의원과 관련해 사과하며 이번 주중에 당무 감사를 통해 상응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종인 "서영교 논란, 국민께 사과…상응한 조치 취할 것"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에서 "최근 언론의 보도되고 있는 우리당 소속 서영교 의원의 문제에 대해 국민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금주 내 당무감사를 통해 상응한 조치를 취할 것이란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요즘 사회 양극화가 심화되고 청년실업이 해소되지 않고 있는 과정에서 국민들이 불공정한 특권이나 우월적인 의식을 갖는 데 대해 매우 민감하게 반대의 뜻을 표시하고 있다고 본다"며 "이런 것을 앞으로 경제민주화와 포용적 성장의 동력으로 삼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도덕적 지탄을 면할 수 없고, 국민은 우리 당에서 점점 멀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어떤 특정한 목표를 걸고, 그 것이 정당하기 때문에 과정에서 다소 도덕적 불감증이 있어도 지나갈 수 있다는 의식에서 철저히 벗어나야 한다"면서 "그렇지 않고서는 국민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없다는 것을 우리 모두가 인식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우상호 더민주 원내대표는 "중요한 것은 재발방지 대책"이라며 "판례 집 등을 만들어서 보좌진 채용, 후원금 등에서 같은 잘못을 범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