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 황제株 액면분할로 출구찾기

최종수정 2016.06.22 11:24 기사입력 2016.06.22 11:24

댓글쓰기

호텔롯데 상장 무산되자 상장사 주식 쪼개기로 지배구조 개선의지 보여주려는듯…
최근 거래소에 관련 문의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롯데그룹이 이른바 황제주로 불리는 초고가 상장사 주식들에 대한 액면분할에 나섰다.

2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롯데그룹은 최근 롯데칠성과 롯데푸드 등의 액면분할과 관련해 한국거래소(KRX)와 증권사와 접촉했다.

업계에서는 검찰 수사로 궁지에 몰린 롯데측이 호텔롯데 상장이 사실상 무산되면서 액면분할을 통해 지배구조 개선에 나선다는 의지를 보여주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했다.

롯데그룹은 호텔롯데 상장 추진에 앞서 황제주인 롯데지주 의 액면분할을 추진했었다. 롯데제과는 지난달 17일 액면분할을 통해 주당 5000원이었던 액면가를 500원으로 쪼갰다. 액면분할로 발행 주식 수는 142만1400주에서 10배 늘어난 1421만4000주가 됐다.
이번에 액면분할을 할 상장사로 거론되는 롯데칠성 음료와 롯데푸드 는 21일 각각 179만3000원, 84만7000원에 장을 마감했다. 두 종목 모두 액면가는 5000원이며 최근 한 달 일평균 거래량은 2000~3000주 정도다.

액면분할은 상장보다 절차가 간단하다. 더구나 롯데 황제주들의 액면분할은 거래소가 줄곧 추진해 왔던 일이니 만큼 신동빈 회장이 의지만 가진다면 쉽게 할수 있다.

증권가에서도 롯데의 상장사 액면분할을 그룹 차원에서 약속한 지배구조 개선의 일환으로 보고 있다. 주당 가격이 비싸 소액 주주들의 참여가 제한적이던 주식을 액면분할할 경우 소액주주들의 투자가 가능하게 된다는 점에서다. 대주주 대비 소액 주주의 총 지분율에는 변동이 없더라도 소액 주주의 수는 늘어날 수 있게 된다.

실제로 롯데제과의 액면분할 효과도 예상치에 부합하는 결과가 나오고 있다. 액면분할 전 롯데제과의 일일 거래량은 1000주 내외였지만 액면분할 후 재상장일인 지난달 17일 거래량은 75만주를 넘었다. 이후 거래량이 줄어 지금은 일일 거래량이 4만~6만주 내외를 오가고 있다. 액면분할 전 대비 40~60배 늘어난 수치다. 거래대금으로 계산해도 액면분할 전보다 4~6배 늘어 거래 활성화라는 취지는 만족시켰다고 볼 수 있다.

다만 주가는 검찰수사 등의 영향으로 액면분할 전보다 떨어졌다. 액면분할 전 주당 가격이 270만원에 근접하던 롯데제과 주식은 20만원대에서 움직이고 있다. 액면분할 전보다 거래는 활성화됐지만 주가는 30% 가량 하락한 것이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