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원·위안 직거래시장 조성자에 한국계 은행 5곳 포함

최종수정 2016.06.21 17:08 기사입력 2016.06.21 17: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중국 원·위안 직거래시장 시장조성자로 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산업은행 등 한국계 은행 5개가 21일 선정됐다.

한국은행은 이날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거래센터(CFETS)가 중국내 원·위안 직거래시장 시장조성자로 14개 은행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시장조성자는 중국 시장에서 호가를 제시할 권리와 의무를 갖고 환율도 시장조성자 은행간 거래로 형성할 수 있다. 비시장조성자는 호가를 제시할 수 없고 시장조성자들이 제시하는 환율로만 거래가 가능하다.

한국계에서는 청산은행인 우리은행과 KEB하나은행 중국법인을 비롯해 국민은행, 신한은행 산업은행 상해지점 등 5개가 포함됐다. 한국계 은행이 중국 외환거래센터 시장조성자에 포함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외에 중국계는 중국은행, 공상은행, 건설은행, 농업은행, 교통은행, 중신은행 등 총 6개 은행이 선정됐고, HSBC, 스탠다드차타드, 씨티 등 외자계 은행도 3개도 명단에 포함됐다.
한은은 "이번 한국계 은행 5개의 시장조성자 선정으로 원·위안 직거래시장의 활성화와 함께 중국 외환과 금융시장에서 국내은행들의 역할 강화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