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곡성군 고(故) 양대진 주무관, '공상' 인정

최종수정 2016.06.21 16:50 기사입력 2016.06.21 16: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지난 5월31일 퇴근길에 투신자살한 대학생과 충돌해 불의의 사고로 숨진 곡성군 고(故) 양대진(38) 주무관에 대한 '공무상 사망'이 인정됐다.

전남 곡성군청은 공무원연금공단의 심의 결과 양 주무관의 공상이 인정돼 유족보상금 지급이 결정됐다는 통보서를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양 주무관의 가족은 유족 연금과 일시보상금을 받게 된다.

곡성군은 공상이 인정된 만큼 양 주무관의 유가족을 도와 후속 절차인 순직신청을 보훈처에 할 예정이다.

양 주무관에 대한 온정의 손길도 꾸준히 이어져 공무원 노조는 모금액 수천만원을 전달했고, 곡성군은 양 주무관을 기리기 위한 추모공간 조성에 나설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고 양 주무관의 만삭의 아내는 아들과 함께 현재 친정에 머물며 슬픔을 달래고 있다고 전했다.

양 주무관은 지난 5월 31일 오후 퇴근 도중 만삭의 아내와 아들을 만나 집으로 향하던 중 고층 아파트에서 투신한 공무원시험 준비생과 충돌하는 불의의 사고로 숨졌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