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산림복지 바우처로 소외계층 수혜 확대

최종수정 2016.06.21 14:33 기사입력 2016.06.21 14:33

댓글쓰기

"1인당 10만 원 규모…바우처 한국산림복지진흥원서 30일까지 접수"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는 지난 3월 산림복지 바우처 시행을 위한 산림복지법이 시행되고 산림청 산하 산림복지진흥원이 개원함에 따라 도민 누구나 산림이 주는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는 산림복지 서비스를 확대키로 했다.
산림복지법은 산림복지 바우처 제도, 산림복지 전문업 등록 제도, 산림복지 서비스 인증제도 등 소외계층 지원, 서비스 전문성 확보 등 보다 체계적인 산림복지 서비스 정책을 추진하는 제도적 기반이 되고 있다.

이 가운데 산림복지 바우처 제도는 경제적, 사회적 어려움을 가진 산림복지 소외자가 산림복지 서비스를 이용하도록 1인당 10만 원 규모의 산림복지서비스이용권(바우처)을 우선 제공하는 제도다. 자연휴양림, 치유의 숲 등 산림복지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2016년은 시범사업으로 기초생활수급자, 장애(아동)수당 수급자 등 40명 이상 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한다. 시설 단체에서 직접 6월 30일까지 구비서류를 갖춰 한국산림복지진흥원(대전 서구)에 우편 접수 등을 하면 전국 9천여 명에게 산림복지서비스이용권(바우처)이 주어지고, 시범사업 결과에 따라 향후 개인으로 확대된다.
이에따라 전라남도는 도민이 선점해 우선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시군과 시설단체에 신청토록 독려하고, 산림복지 소외계층 해소를 위한 도 시책사업인 ‘행복체험 숲’운영과 연계해 추진할 계획이다.

윤병선 산림산업과장은 “산림복지가 제도화됨에 따라 보다 질 높은 산림복지 서비스를 도민에게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며, 소외계층에 바우처 제공과, 산림복지 수혜를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라남도는 2017년 본격화될 산림복지지원사업에 대비해 공유 자연휴양림과 장흥 치유의 숲(우드랜드) 등 13개소의 산림복지시설에 대해 산림복지서비스이용권(바우처)으로 카드 결제가 가능한 가맹점 등록 절차를 밟고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