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직장인 평균 점심값 6370원, 7년만에 ↓… 15%는 ‘혼밥’

최종수정 2016.06.21 12:05 기사입력 2016.06.21 12:05

댓글쓰기

편의점 CU에서 판매하는 백종원한판도시락(3500원). 기자가 직접 먹어봤다.

편의점 CU에서 판매하는 백종원한판도시락(3500원). 기자가 직접 먹어봤다.


[아시아경제 김민재 인턴기자] 올해 직장인의 평균 점심값은 6370원으로 7년 만에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2009년 직장인을 상대로 평균 점심값을 조사한 이래로 7년 만에 처음 보인 하락세다.
지난해 집계된 6566원보다 3.0% 낮은 수준으로 경기불황으로 도시락을 싸오거나 편의점 등의 간편식으로 점심을 해결해 점심값을 줄이는 직장인들이 늘어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20일 잡코리아가 남녀직장인 1115명에게 점심식사를 어떻게 해결하는지 조사한 결과, '근처 식당에서 사먹는다'는 응답자가 43.9%로 가장 많았다. 또 '구내식당에서 먹는다'는 직장인이 34.9%, 도시락을 싸온다(13.5%)거나 편의점 등에서 사다 먹는다(6.1%)는 응답자 19.5%였다.

지난해와 비교해 봤을 때 근처 식당에서 먹는 직장인은 68.7%에서 43.9%으로 감소한 반면, 도시락을 싸오거나 편의점에서 사오는 직장인은 증가 7.9%에서 19.6%으로 크게 증가했다.
직장인들의 평균 점심값은 점심식사 방법에 따라서도 큰 차이를 보였다. '근처 식당에서 먹는다'는 직장인들의 평균 점심값은 7816원으로 전체 평균(6370원) 대비 22.7% 높았다.

그 외에는 모두 전체 평균보다 점심값이 낮았다. 사내 식당에서 먹는 직장인들의 평균 점심값은 5431원, 편의점 등에서 사오는 직장인들은 평균 4882원, 도시락을 싸온다는 직장인들은 평균 4735원의 점심값을 사용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요즘은 혼자 점심식사를 하는 직장인이 10명 중 약 1.5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부분의 직장인이 '직장동료나 상사'(82.6%)와 식사를 한다고 답했으나 '혼자 먹는다'는 응답자도 14.8%로 조사됐다. 혼자 밥 먹는 직장인의 절반 이상(55.2%)은 '혼자 먹는 것이 편하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김민재 인턴기자 mjlovel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