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위기의 조선②]삼성重 노협, '선전전'으로 맞불

최종수정 2016.06.16 13:59 기사입력 2016.06.16 10:30

댓글쓰기

노협, 사측 인력 40% 감축 방침에 반발
사무직 직원 사무실 돌며 '희망퇴직 거부' 독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이건 희망퇴직을 빙자한 강제 인력 구조조정입니다. 본인 의지가 아니면 절대 사인하지 마세요."
16일 오전 8시20분 거제 삼성중공업 조선소 생산관에 확성기 음성이 쩌렁하게 울렸다. 변성준 삼성중공업 노동자협의회(이하 노협) 위원장과 노협 간부들은 설계, 현장 관리 사무실을 돌며 사무직 직원들의 희망퇴직 거부를 독려했다.

▲변성준 삼성중공업 노협 위원장이 15일 구조조정안에 반대하는 항의서한을 전달하기 위해 박대영 사장 사무실을 찾아가고 있다.

▲변성준 삼성중공업 노협 위원장이 15일 구조조정안에 반대하는 항의서한을 전달하기 위해 박대영 사장 사무실을 찾아가고 있다.


삼성중공업 노협이 사측의 구조조정안에 반발하며 '선전전'으로 맞불을 놓고 있다. 전날 사측의 구조조정 세부안 발표가 있은 후부터 사무실을 돌며 대응방침을 전달하고 자구안의 부당함을 알리고 있는 것이다.

"면담내용은 휴대폰을 이용해 동영상을 찍거나 녹취하세요. 희망퇴직을 권고하는 간부는 직책과 소속, 이름을 메모해두고 담당 대의원 혹은 노협에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노협 간부들이 사무실을 돌며 강조하는 문구다. 노협 관계자는 "법으로 보장된 우리의 권리를 지키자는 것"이라며 "강제적으로 희망퇴직을 권고하는 조짐이 있다면 바로 노협 사무실로 전화를 달라고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중공업 노협은 투쟁 강도를 높이고 있다. 전날 사측의 구조조정 설명 이후 박대영 사장을 만나 항의서한을 전달했으며, 대의원 회의를 열어 쟁의방침도 결의했다. 파업을 예고한 셈이다. 노협은 "사측이 제시한 자구안을 어떠한 형태로든 강행한다면 법적인 책임은 물론이고 그에 따른 물리적 충돌에 대한 책임도 사측이 져야할 것"이라며 경고했다.

노협은 회사의 자구안 이행 상황을 보면서 파업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쟁의 찬반투표 일정은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 오는 21일에는 거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구안의 부당함을 알리기로 했다. 노협 관계자는 "고용이 흔들리면 삼성중공업의 미래 또한 없는 것"이라며 "총력 투쟁을 각오하고 막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사측은 전날 아침 사내방송을 통해 향후 2년 간 최대 5200명 직원 감축을 골자로 한 자구안 내용을 밝혔다. 이는 전체 직원의 40%, 절반에 가깝다. 올해는 1500명에 대한 희망퇴직을 실시하기로 했으며 복리후생 제도도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로 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