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 대통령 국회연설…與野 극과 극 반응

최종수정 2016.06.13 11:40 기사입력 2016.06.13 11:40

댓글쓰기

朴 대통령 국회연설…與野 극과 극 반응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여야는 13일 20대 국회 개원식을 맞아 국회에서 이뤄진 박근혜 대통령의 연설에 대해 극명한 반응을 내놨다. 여당은 "협치와 상생의 정치를 하자는 대통령의 뜻을 환영한다"고 말했지만, 야당은 박 대통에게 협치와 소통을 요구했다.

지상욱 새누리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정의 동반자로서 국회를 존중하는 진정성 있는 연설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협치와 상생의 정치를 위해 모두가 힘을 모으자는 대통령의 뜻을 기쁜 마음으로 환영한다"며 "국민만을 바라보고 함께 나아간다면 헌정사에 길이 남을 협치의 발자취를 남길 것"이라고 환영의 뜻을 표했다.

반면 야당은 박 대통령의 연설에 대해 냉정한 평가를 내렸다.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더민주는 20대 국회가 국민과 나라를 위한 국회가 될 수 있도록 소통과 협력 자세를 갖고 함께 문제를 풀어나갈 준비 돼 있다"며 "다만 박통 연설 내용은 20대 총선 민의를 고스란히 겸허하게 받아들여 국정에 반영하겠다는 의지가 매우 부족해보인다"고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특히 경제 위기에 대한 해법, 그리고 남북관계 풀기 위한 해법 관련해서는 앞으로 국회와 더 많은 대화가 필요해 보인다"며 "조선·해운산업 구조조정 언급하며 정부와 기업주 책임 언급은 없고 노동자 문제에만 초점 맞춰서 개정 압박하는 것은 실망스럽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북한 문제에 대해서도 "북핵과 한반도 평화 문제가 국제사회 제재만으로 풀릴 수 있는 것인지, 한반도 평화 문제가 해결될 수 있는 것 인지 진정 고심을 한 것인지 의심스럽다"며 "더민주는 책임있게 대한민국 미래와 장래 위해서 협력할 것은 협력하고 따질 것은 따지면서 소통을 통해 이 문제 풀어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진영 국민의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박 대통령이 국회와의 소통과 협력을 강조하고 3당대표 회담정례화를 약속한 것은 다행"이라면서도 "협치를 말하면서 대치를 실천하는 모순된 행동으로는 신뢰를 얻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우리 서민경제는 파탄지경이며 기업의 구조조정은 절박한 과제"라며 "그러나 박 대통령의 연설에는 서민의 고통의 소리가 들리지 않고 구조조정의 핵심대책은 빠졌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남북 대결구도만으로는 북핵문제를 해결할 수 없음을 누차 강조해 왔으나, 박 대통령의 북핵문제 인식은 여전히 북한고립과 제재심화에만 맞추어져 있음이 확인되었다"고 지적했다. 다만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처하는 한편으로 대화와 협력을 위한 노력해야 할 것임을 다시금 촉구하는 바이다"라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