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증권

|

[글로벌 크라우드펀딩 기업을 가다]伊 정부 세제혜택 확대…증권형 크라우드펀딩 시장 3년새 투자금 2배 증가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글로벌 크라우드펀딩 기업을 가다]伊 정부 세제혜택 확대…증권형 크라우드펀딩 시장 3년새 투자금 2배 증가

최종수정 2016.12.19 10:43 기사입력 2016.06.13 09:15

댓글쓰기

개인 투자금액 19% 소득공제·기관 법인세 투자금액 20% 감면

마테오 렌치(Matteo Renzi) 이탈리아 총리

마테오 렌치(Matteo Renzi) 이탈리아 총리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이탈리아는 2012년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제도를 도입했지만 규제가 많아 한동안은 유명무실했다. 이탈리아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제도가 본격적으로 조명을 받기 시작한 때는 역대 최연소로 총리에 오른 마테오 렌치(Matteo Renzi) 정부가 2014년 2월 출범하면서부터다. 당시 이탈리아는 실업난으로 몸살을 앓고 있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실업률이 급증해 2014년에는 12.7%까지 치솟았다.

정원준 KOTRA 이탈리아 밀라노 무역관장은 "당시 이탈리아 정부에서 경제 위기를 타개하고 고용을 높이기 위해 창업을 장려했다"면서 "특히 스타트업 관련 정책은 지속가능한 성장, 기술개발, 고용 등을 목표로 성장과 경쟁력 강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한 산업정책의 일환이었다"고 설명했다.

렌치 총리는 중도실용주의 노선을 내세워 경제 활성화 정책을 공격적으로 밀어붙였다. 제도 도입 이후 답보상태에 빠져 있던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규제 수위를 2014년과 2016년 두 차례 개정을 통해 대폭 완화했다.

스타트업 투자 규모를 4년 동안 250만유로(약 32억원)로 제한했던 것을 5년 1500만유로(197억원)로 확대했다. 개인투자자의 참여를 촉진하기 위해 투자금액의 19%를 소득공제하는 세제 혜택도 내놨다. 기관투자가는 투자금액의 20%를 법인세에서 감면하는 한편 최소 2년 이상 투자한다는 요건을 충족하면 투자금액의 27%까지 공제를 받을 수 있다.

이탈리아 정부가 크라우드펀딩 일반투자자와 기관투자가에 대한 세제지원을 확대한 지난해 이후 이탈리아 증권형 크라우드펀딩시장은 활기를 띠기 시작했다. 현재까지 20여개의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업체가 탄생했고, 40여개의 스타트업이 자금조달에 성공했다.
상위권 플랫폼 업체의 경우 한 달에 수백 건의 크라우드펀딩 신청서를 검토해야 할 정도로 급성장하고 있다. 2016년 6월부터 온라인을 통한 투자가 가능하도록 법을 개정했다.

세제 혜택을 확대하면서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 규모도 가파르게 늘고 있다. 2012년 3500만유로(약 460억원)에 불과했던 스타트업 투자 규모는 약 3년 만인 지난해 7500만유로(약 987억원)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증권형 크라우드펀딩시장의 경우 지난해 평균 자금조달 규모는 33만1590유로(약 4억3000만원), 누적 자금조달 규모는 372만유로(약 48억3000만원)를 기록했다.

이탈리아 정부는 올해 설립절차를 간소화하고 온라인 투자도 허용했다. 오프라인으로 공증을 받아야 했던 복잡한 절차 대신 온라인을 통해 공증 없이 스타트업을 설립할 수 있게 됐다. 온라인을 통해 등록 후 20일 이내에 관련 서류만 제출하면 된다.

이탈리아 크라우드협회 마르코 비코치 피치(Marco Bicocchi Pichi) 회장은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제도가 금융시스템 발전과 젊은층 실업률 해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장기적으로 잠재력이 큰 제도라고 생각한다"며 "은행시스템에서는 중소 벤처기업들이 불리한 부분이 많았으나 새로운 금융시스템이 도입돼 불균형이 해소되고 젊은 층을 위한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후원=한국언론진흥재단

후원=한국언론진흥재단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