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첫 권역외상센터 아주대병원에 문열어

최종수정 2016.06.13 15:40 기사입력 2016.06.13 10:00

댓글쓰기

경기남부 권역외상센터 개소식이 아주대학교병원에서 열렸다. 남경필 경기지사 등 참석자들이 개소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남부 권역외상센터 개소식이 아주대학교병원에서 열렸다. 남경필 경기지사 등 참석자들이 개소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 내 첫 '권역외상센터'가 수원에 문을 열었다.

경기도는 13일 수원 영통 아주대학교병원에서 '경기남부 권역외상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아주대병원은 2013년부터 권역외상센터 역할을 해왔으며 이번에 의료인력 등 조건을 갖춰 보건복지부의 정식 지정을 거쳐 이번에 문을 열게 됐다. 아주대병원의 권역외상센터 개소는 경기도 최초며, 전국에서 인천 가천대길병원 등에 이어 8번째 개소다.

권역외상센터는 교통사고나 추락 등 사고로 인해 광범위한 신체 부위 손상을 입어 다발성 골절과 과다 출혈 등 심각한 합병 증상을 보이는 중증 외상환자에게 365일 24시간 병원 도착 즉시 최적의 치료를 제공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춘 치료센터다.

경기남부 권역외상센터는 아주대학교병원 내 지하 2층, 지상 6층, 연면적 1만944㎡ 규모로 조성됐다. 중환자실 40병상 등 총 100병상을 갖추고 있으며 소생실, 집중 치료실, 영상검사실, 중증외상환자 전용 수술실 등이 있다.

또 경기도재난안전본부와 상시 협조체계를 구축해 헬기 이송 체계를 갖추고 중증 외상환자 발생 시 신속한 이송과 처치가 가능하도록 연계시스템이 구축됐다.
아울러 석해균 선장의 주치의로 널리 알려진 국내 중증외상분야의 선구자 이국종 교수 등 우수 의료진 300여명이 중증 외상환자를 치료한다.

권역외상센터 신축 사업비는 총 233억원이 투입됐다. 경기도가 200억원을 댔다. 정부와 아주대병원이 각각 21억원과 12억원을 부담했다. 리모델링비와 장비구입비 192억원은 아주대병원이 133억원을 부담하고, 정부가 59억원을 지원했다.

배수용 도 보건복지국장은 "경기도는 교통사고 발생률, 교통사고 사망률, 산업재해 재해자수, 중증외상환자 발생률이 높은 만큼 권역외상센터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경기 남부지역 중증외상환자 사망률을 10% 미만으로 낮추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권역외상센터로 지정된 병원은 ▲인천 가천대길병원(2012년) ▲강원 원주세브란스병원(2012년) ▲충남 단국대병원(2012년) ▲전남 목포한국병원(2012년) ▲대전 을지대병원(2013년) ▲전남 전남대병원(2013년) ▲울산 울산대병원(2013년) 등 모두 7곳이다.

또 지정은 안됐지만 광역외상센터 형식을 갖춰 운영되고 있는 곳은 ▲대구 경북대병원92012년) ▲경기북부 의정부성모병원(2014년) ▲경북 안동병원(2014년) ▲충북 충북대병원(2014년) ▲전북 원광대병원(2015년) 등 5곳이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