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증시30분 연장]김원대 본부장 "한국 증시 거래대금 10년 동안 정체"

최종수정 2016.05.24 17:30 기사입력 2016.05.24 17: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김원대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장(부이사장)은 24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증권시장 침체 국면을 돌파하기 위해 주식 외환시장 거래시간을 30분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거래소가 16년 간 유지해온 매매시간을 손질키로 한 것은 현행 거래 시간이 글로벌 시장에 적합하지 않다는 판단에서다. 현재 우리나라의 주식 거래 시간은 오전 9시~오후 3시(6시간)로 영국·독일(8시간 30분), 싱가포르(8시간) 등 주요 국가들 보다 짧다.
김 본부장은 "한국 증시가 상해보다 1시간, 홍콩보다 2시간, 싱가폴보다 3시간 조기 마감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렇다보니 거래기회가 제한돼 중화권 시장의 투자에 제약이 따르면서 투자자의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거래시간을 늘려 정체된 거래대금을 늘리겠다는 기대감도 있다. 김 본부장은 "일평균 거래대금을 보면 한국 증시 거래대금은 약 10년 동안 4~5조원으로 정체상태로 전형적인 U자형"이라며 "오전 9시~9시30분까지 거래비중이 15% 정도이고 점심시간 때 비중이 낮았다가 장 종료시 오후 2시30분~2시50분 사이에 거래대금이 약 13.6%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거래시간이 30분 연장되면 산술적으로 한 해 100조원 이상의 거래대금 증대 효과도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간대별 거래대금 추이를 살펴봤을 때 효율적 거래환경 조성을 위해 거래시간 연장이 필요하다는 보고 있다. 김 본부장은 "장 개시전 시간외 시장이 1시간 30분인데 거래대금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0,5%에 불과하고 장 종료 후 시간외 시장의 거래시간은 3시간이지만 거래대금서 차지하는 비중은 1.5%"라면서 "이는 좀 비효율적인 측면이 있다"고 했다.
ETN ETF 등 해외 직구 수요를 국내로 끌어들이겠다는 전략도 녹아 있다. ETN(상장지수증권) ETF(상장지수펀드) 시장의 경우 중국을 기초로 하는 ETF는 현재 8개 상품이 상장돼 있다. 거래소에 따르면 중국과 거래시간 시차가 1시간씩 나다보니 가격괴리율이 2% 이상 발생하는 빈도가 약 24% 정도다. 또 LP(유동성공급자) 교체 비중이 6%를 초과하는 경우도 4%에 달한다. 국내 상장된 코덱스의 경우 괴리율이 2%를 넘는게 전무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중화권 시장의 가격괴리율은 시간차가 원인이라고 보고 있다.

김 본부장은 "9조원에 불과했던 해외주식 직접투자의 예탁잔액이 작년 말에 25조원으로 크게 늘었다"면서 "한국 투자자들의 투자수요가 해외로 나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것도 거래시간 연장의 이유 중 하나"라고 말했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