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양에 호남 최초 형강 생산공장 들어서

최종수정 2016.05.24 14:46 기사입력 2016.05.24 14:46

댓글쓰기

호남권 최초 형강 생산공장인 (주)대성철강 광양공장 준공식이 24일 오전 광양국가산단에서 열린 가운데 이낙연 전남지사, 박상현 (주)대성철강 대표, 김효수 광양상공회의소 회장 등 참석자들이 준공식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사진제공=전남도

호남권 최초 형강 생산공장인 (주)대성철강 광양공장 준공식이 24일 오전 광양국가산단에서 열린 가운데 이낙연 전남지사, 박상현 (주)대성철강 대표, 김효수 광양상공회의소 회장 등 참석자들이 준공식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사진제공=전남도


"대성철강, 1천 135억 투자해 광양공장 준공…지역 청년 채용 전망"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광양국가산단 명당지구에 1천 135억 원을 투자한 ㈜대성철강(대표 박상현)이 24일 호남권 최초로 형강류 제품을 생산하는 광양공장 준공식을 가졌다.
대성철강은 그동안 그레이팅, 소형봉강(원형강·사각강·육각강 등), 소형형강(등변앵글·부등변앵글·찬넬 등)을 주로 생산했으나, 이번 광양공장 준공을 통해 규격이 큰 봉·형강 제품 생산이 가능하게 됐다.

이번 공장 준공으로 기계, 건설, 조선 등 관련 기업과 지역 내 철강 유통업자, 형강제품 수요자들이 보다 신속하고 저렴하게 제품을 공급받게 돼 원가 절감 등 가격 경쟁력 확보에 보탬이 될 전망이다.

신규 공장이 가동되면 대성철강은 연간 21만t의 생산능력을 확보, 당초 본사 생산능력(3만t)에 비해 7배나 늘어나게 된다. 매출액은 2016년 말 예상으로 본사 기준 250억 원이었으나, 이번 광양공장 준공으로 900억 원까지 무려 260%가 신장될 전망이다.
또한 광양공장에는 현재 77명의 생산인력이 근무하고 있으며, 향후 생산량 증가에 따라 2교대 근무체제로 전환되면 고용 인원은 100여 명까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늘어나는 고용 인력을 외국인 노동자 대신 지역 청년을 고용해 청년 일자리 문제 해결에 적극 앞장설 계획이다.

박상현 대표는 기념사를 통해 “호남권 최초로 형강제품 생산공장이 완공되도록 도움을 준 전남도 관계자 및 지역 주민들께 감사드린다”며 “고용창출과 지역경제에 공헌할 수 있도록 기술과 품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낙연 전남지사가 24일 오전 광양국가산단에서 호남권 최초 형강 생산공장인 (주)대성철강 광양공장 준공식에 참석, 박상현 대표(왼쪽 두 번째) 안내로 그레이팅, 형강, 평강, 봉강류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있다.사진제공=전남도

이낙연 전남지사가 24일 오전 광양국가산단에서 호남권 최초 형강 생산공장인 (주)대성철강 광양공장 준공식에 참석, 박상현 대표(왼쪽 두 번째) 안내로 그레이팅, 형강, 평강, 봉강류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있다.사진제공=전남도


준공식에 참석한 이낙연 전라남도지사는 지역 인재 고용과 경제 활성화에 기여한 대성철강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이 지사는 이 자리에서 “기술 및 품질 향상, 관계 협력사와 동반성장, 지역과의 상생협력이라는 바람직한 기업 철학을 가진 대성철강이 지역 청년 고용에도 관심을 가져준 점에 감사드린다”며 “대성철강의 성공으로 더 많은 기업이 전남에 투자할 수 있도록 전남도와 광양시가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대성철강은 전국기능경연대회(용접과 옥내제어 분야)에서 매년 우수한 성적을 내고 있는 여수공업고등학교에 올해 5월 철강 실습 기자재를 지원하는 등 지역 우수 기능인 양성에도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