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카오, 모바일 여행정보 '트래블라인' 싱가포르 버전 만든다

최종수정 2016.05.24 08:50 기사입력 2016.05.24 08:50

댓글쓰기

카카오, 싱가포르 버전 개발해 연내 출시 계획
싱가포르관광청과 MOU 체결…현지 여행정보와 프로모션 지원


카카오는 24일 싱가포르관광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모바일 여행 정보 서비스 '트래블라인'의 싱가포르 버전을 개발해 연내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싱가포르관광청의 퀙춘양(QuekChoon Yang) 최고기술책임자(왼쪽)와 신정환 카카오 최고기술책임자(오른쪽).

카카오는 24일 싱가포르관광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모바일 여행 정보 서비스 '트래블라인'의 싱가포르 버전을 개발해 연내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싱가포르관광청의 퀙춘양(QuekChoon Yang) 최고기술책임자(왼쪽)와 신정환 카카오 최고기술책임자(오른쪽).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카카오가 모바일 여행정보 서비스 '트래블라인'의 싱가포르 버전을 출시하기 위해 싱가포르관광청과 업무협약을 맺었다.

카카오 는 24일 싱가포르관광청의 퀙춘양(QuekChoon Yang) 최고기술책임자와 신정환 카카오 최고기술책임자가 싱가포르 여행자들을 위한 트래블라인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카카오는 싱가포르의 인기 여행지 정보, 추천 여행일정, 이용자들의 여행팁 등 여행 정보를 제공하는 트래블라인 싱가포르 버전을 개발한다. 싱가포르 관광청은 서비스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필요한 여행 정보 지원, 현지 마케팅과 프로모션 등 카카오와 긴밀하게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카카오는 트래블라인 싱가포르 버전을 연내 선보일 계획이다. 국내 이용자들은 트래블라인을 통해 싱가포르의 인기 있는 맛집, 숙박, 관광지, 쇼핑정보 등을 한눈에 살펴보고 편리하게 여행 일정을 세울 수 있다.

카카오 신정환 CTO는 "싱가포르 관광청과의 MOU를 통해 이용자들이 국내 뿐만 아니라 싱가포르 곳곳에 숨겨진 매력적인 여행지를 쉽고 간편하게 찾을 수 있을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트래블라인의 지역을 도시단위로 확대해 이용자들에게 더욱 편리한 여행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퀙춘양 싱가포르관광청 CTO는 "카카오와의 파트너십은한국 소비자에게 다가가기 위함으로 방문객의 전반적인 경험을 향상시키기 위한 싱가포르관광청의 노력에 시너지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지난해 8월 출시된 트래블라인은 실시간에 가까운 데이터 분석을 통해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등 SNS에서의 인기 여행 정보를 모아서 보여주는 서비스다. 여행자끼리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여행톡’, 이용자들이 남긴 여행지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여행팁’ 등을 제공한다. 국내에서는 제주, 부산, 전주 지역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