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병민, 일본서 '깜짝 우승'

최종수정 2016.05.22 16:20 기사입력 2016.05.22 16:20

댓글쓰기

JGTO 첫 출전 간사이오픈서 1타 차 우승 '이변', 스트레인지 2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조병민(27)이 일본에서 '깜짝 우승'을 일궈냈다.

그것도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첫 출전 무대에서다. 22일 일본 와카야마현 하시모토골프장(파71ㆍ7127야드)에서 열린 간사이오픈(총상금 7000만엔)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를 묶어 1언더파를 작성해 1타 차 역전우승(6언더파 278타)을 완성했다. 우승상금이 1400만엔(1억5000만원)이다.

2007년 국가대표를 지내 유망주로 주목받았지만 정작 프로 데뷔 이후에는 이렇다 할 성적을 올리지 못해 존재감이 없었던 선수다. 2010년 한국프로골프투어(KGT)에 입성해 39개 대회에서 단 한 차례도 '톱 10'에 진입하지 못했을 정도다. 이번 대회에서는 그러나 첫날 2언더파에 이어 둘째날 1언더파, 셋째날 다시 2언더파를 치는 일관성을 앞세워 이변을 연출했다.

선두로 출발한 스콧 스트레인지(호주)가 버디 2개와 보기 5개, 7번홀(파3)에서는 더블보기라는 치명타까지 얻어맞아 무려 5타를 까먹는 난조로 자멸해 큰 도움이 됐다. 곤도 도모히로(일본)와 함께 공동 2위(5언더파 279타)로 밀렸다. 송영한(24ㆍ신한금융그룹)의 싱가포르오픈 우승과 김경태(30ㆍ신한금융그룹)의 2승(도켄홈메이트컵, 더 크라운스)에 이어 한국의 올 시즌 4승째 합작이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