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상선 용선료 인하 4시간 마라톤 협상…내주 결론

최종수정 2016.05.18 19:11 기사입력 2016.05.18 19:03

댓글쓰기

외부 자문을 맡고 있는 마크 워커 변호사(사진 오른쪽)와 김충현 현대상선 CFO가 18일 오후 6시30분 해외 선주들과의 용선료 협상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외부 자문을 맡고 있는 마크 워커 변호사(사진 오른쪽)와 김충현 현대상선 CFO가 18일 오후 6시30분 해외 선주들과의 용선료 협상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이제 시작 단계라 달리 할 말이 없다"

현대상선 명운을 쥔 용선료 협상이 18일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이어졌지만 이렇다 할 결론이 없이 끝이 났다.

이날 서울 연지동 현대상선 본사에서 협상을 마치고 나온 마크 워커 변호사는 "이제 시작 단계라 달리 할 말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마크 워커 변호사는 지난 2월부터 현대상선 용선료 인하 협상을 이끌고 있다.

이날 협상 테이블에는 정용석 산업은행 부행장을 비롯해 마크 워커 변호사와 김충현 현대상선 최고재무책임자(CFO) 등이 참석했다. 선주 측에서는 그리스 다나오스 등 컨테이너 선사 3개사의 선대관리 담당 임원이 참석했다.

당초 현대상선 용선료의 70%를 차지하는 그리스 다나오스와 나비오스, 영국 조디악 등 총 5곳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 중 2곳이 협상장에 나타나지 않았다. 2곳 중 1곳은 화상회의로 참여했고, 다른 1곳은 불참했다.
불참한 1곳 선사는 반대 입장을 고수했던 영국 조디악인 것으로 전해진다. 조디악은 늦어도 내주 초 현대상선 측에 최종 입장을 전달할 것으로 전해진다.

이번 협상에 참여한 선주 측 관계자가 최고 의사결정권자가 아니라는 점, 선주 1곳은 아예 참석을 하지 않았다는 점 등으로 미뤄 최종 결론까지는 좀 더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