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돼지고기는 '대형마트'vs 소고기는 '전통시장'이 저렴

최종수정 2016.05.18 07:34 기사입력 2016.05.18 07:34

댓글쓰기

돼지고기·배추·양파·소고기·무 등 주요식품 판매價…최고 86.6% 벌어져
돼지고기, 대형마트서 구매시 백화점보다 절반 가까이 저렴…전통시장보다 싸
소고기는 전통시장이 저렴…100g 당 백화점 9208원, 전통시장 6092원

사진=아시아경제DB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돼지고기·배추·양파 등은 대형마트에서의 판매가격이 가장 낮았고 소고기·무는 전통시장이 가장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한국소비자원이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을 통해 수집한 올 4월 생필품 판매가격을 분석한 결과, 돼지고기·배추·양파·소고기·무 등의 주요 신선식품의 업태별 평균판매 가격이 최고 86.6%에서 최저 40.2%까지 차이났다.

표=한국소비자원

표=한국소비자원


특히 배추는 업태별로 평균판매 가격이 차이가 가장 컸다. 배추 1포기(1950∼2000g) 가격은 기업형 슈퍼마켓(SSM)에서 6877원에 판매해 가장 비쌌다. 가장 저렴하게 판매하는 곳은 대형마트로 3686원에 판매, 최고가와의 가격차이가 3191원으로 86.6% 벌어졌다.

돼지고기 역시 대형마트가 가장 저렴하게 판매했다. 100g당 가격은 백화점이 3072원으로 가장 비쌌으며 전통시장은 1846원, 대형마트는 1687원으로 최고·최저 가격차가 82.1% 벌어졌다. 백화점에서 구매하는 것보다 대형마트서 구매하는 것이 1385원 더 저렴한 셈이다.

양파 역시 백화점에서 가장 비싸게 판매해 양파 1망(1500g) 가격은 5017원이었다. 가장 저렴하게 판매하는 곳은 대형마트(3165원)로, 전통시장(3676원)보다도 저렴했다.
반면 소고기와 무는 전통시장에서 구매하는 것이 가장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백화점에서의 소고기 100g 당 판매가격은 9208원이지만 전통시장에서는 6092원에 판매, 가격차이가 3116원 벌어졌다. 무는 개당(1500g) 백화점이 2515원, 전통시장이 1794원으로 가격차이가 721원 벌어지며 최고가와 최저가가 40.2% 차이났다.

한편 품목별 가격동향을 보면 1월 대비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것은 배추로 87.7% 상승했고 이어 무(58.5%), 일반린스(15.5%), 혼합조미료(14.1%), 된장(11.4%) 순이었다. 반면, 곽티슈(-14.2%), 분유(-8.6%), 건전지(-8.2%), 이온음료(-5.6%), 섬유유연제(-5.2%) 등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월대비로는 무(21.0%), 배추(16.9%), 구강청정제(7.2%), 염모제(6.1%), 즉석죽(5.3%) 등이 상승했고 섬유유연제(-7.3%), 버터(-7.2%), 바디워시(-5.9%), 건전지(-5.7%), 쇠고기(-5.2%) 등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