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일 위안부재단 논의 진전"

최종수정 2016.05.17 14:53 기사입력 2016.05.17 14: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작년말 한일 간 일본군 위안부 협의에 따른 후속 조치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정병원 외교부 동북아시아국장은 17일 도쿄 외무성 청사에서 이시카네 기미히로(石兼公博)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2시간여 협의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재단 설립 논의에 진전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보아도 무방하다"고 답했다.
정 국장은 "작년말 위안부 합의의 후속조치를 포함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 폭넓은 의견교환을 했다"며 "재단 문제를 집중 협의했고, 양국 국장(급) 차원에서 위안부 합의를 착실하고 신속하게 이행하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정 국장은 재단설립을 위한 준비위원회 발족 시기에 대해 "구체적 시기는 말할 수 없지만 가능한 조속한 시일 안에 재단을 설립하는 것을 목표로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 정부는 재단 설립에 앞서 이달 중 재단설립준비위원회를 출범시킨다는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외교부, 여성가족부와 민간인사들로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재단 설립을 준비해 왔다.
정 국장은 일본이 재단에 출연할 10억 엔의 사용 방안을 한국 정부가 단독 결정하느냐는 질문에 "합의에 나오듯 한일 양국 정부가 협력해서 사업을 하게 돼 있어 협의가 필요하다"며 "재단은 우리가 설립하고, 한일합의를 토대로 해서 일본 측과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 국장은 이날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27일 히로시마 방문시 한국인 원폭 희생자 추도 건에 대해서는 "논의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