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일, 오늘 도쿄서 '위안부 합의 후속' 협의

최종수정 2016.05.17 07:03 기사입력 2016.05.17 07: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한국과 일본이 17일 오전 일본 도쿄 외무성 청사에서 국장급 협의를 열어 일본군 위안부 합의의 후속조치 등을 논의한다.

이번 국장급 협의에는 우리 측에서 정병원 외교부 동북아시아국장이, 일본 측에서는 이시카네 기미히로(石兼公博)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각각 참석한다.
양측은 지난해 합의에 따라 추진되는 위안부 피해자 지원 재단의 설립 일정과 방향성 등 합의 이행 문제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우리 정부는 재단 설립에 앞서 이달 중 재단설립준비위원회를 출범시킨다는 계획이어서 준비위 출범 전 한일 간의 막판 조율이 이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정부는 외교부, 여성가족부와 민간인사들로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재단설립을 준비해 왔다. 민간 인사로는 유명환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참여해 자문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재단 이사장으로 여성 인사를 물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앞으로 넘어야 할 산이 많은 상황이다. 합의 내용에 반발하는 등 국내 여론이 부정적이고, 일부 피해자들이 합의에 대해 제기한 헌법소원심판도 진행되고 있다.

한편 정 국장과 이시카네 국장은 협의 이후 오찬을 함께하며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정 국장은 회의 참석을 위해 전날 출국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