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산 토막살인 30대 용의자 긴급체포…"피해자의 후배로 범행 자백"(3보)

최종수정 2016.05.05 15:31 기사입력 2016.05.05 15:31

댓글쓰기

속보[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 경기 안산 대부도 토막살인 사건의 30대 용의자가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안산단원경찰서는 5일 오후 1시47분께 숨진 최모(40)씨의 인천시 연수구 주거지에서 이 사건 용의자인 조모(30)씨를 긴급체포해 호송했다. 조씨는 최씨와 함께 거주해 온 후배로, 집 안에서 최씨를 살해한 뒤 사체를 훼손했다고 자백했다.
경찰은 최씨의 주변인 탐문조사 과정에서 현 주거지를 찾아갔다 집 안에 있던 조씨를 상대로 추궁한 결과 자백을 받아냈다고 설명했다. 조씨는 별다른 저항없이 검거에 순순히 응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일 오후 3시50분께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대부도 내 불도방조제 입구 근처 한 배수로에서 최씨 하반신 시신이 마대에 담긴 채 발견됐다. 이어 3일 오후 2시께 대부도 북단 방아머리선착장 인근 시화호쪽 물가에서는 상반신이 발견됐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결과 1차 사인은 외력에 의한 머리손상으로 추정된다는 소견이 나온 바 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