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타이어, 닛산 픽업트럭 '프론티어'에 신차용 타이어 공급

최종수정 2018.09.09 18:47 기사입력 2016.05.04 11:41

댓글쓰기

글로벌 톱티어 수준의 품질력과 기술력으로 일본계 업체에 신차용 타이어 공급 확대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한국타이어는 닛산의 픽업트럭 프론티어에 신차용 타이어(OET)를 공급한다고 4일 밝혔다.

한국타이어는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포드 'F150' 모델과 토요타의 '올 뉴 타코마', 프리미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링컨 MKX'에 신차용 타이어를 공급하고 있다. 이번에 프론티어까지 신차용 타이어 공급을 확대하며 북미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현재 북미 자동차 시장에서 픽업트럭과 SUV는 각각 약 14%와 10%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으며 연 10%가 넘는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이같은 시장 상황에서 한국타이어의 픽업트럭과 SUV 신차용 타이어 공급 확대는 북미 시장에서의 브랜드 인지도 강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닛산 프론티어에 장착되는 타이어는 '다이나프로 AT-M'과 '다이나 프로 HT'다. 다이나프로 AT-M은 터프한 패턴 디자인과 험한 노면에서 안정적인 드라이빙을 가능하게 하는 블록 구조가 특징이다. 또한 다이나프로 HT는 편안하고 역동적인 움직임으로 타이어 표면에 접지력을 높여 연비 향상에 최적화돼 있다.

한국타이어 대표이사 서승화 부회장은 "일본계 업체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한 신차용 타이어 공급 확대는 북미 시장에서 브랜드 가치를 크게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고품질의 타이어 기술 개발을 통해 프리미엄 브랜드의 위상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