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험개발원 "5·8월 초등학생 교통사고 자주 발생”

최종수정 2016.05.01 12:11 기사입력 2016.05.01 12: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5월과 8월에 초등학교 저학년 어린이들의 교통사고가 가장 자주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개발원은 최근 3년간 만 12세 이하 어린이의 교통사고와 관련한 자동차보험 대인 사고 피해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렇게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3년간 어린이 교통사고의 피해자와 사망자는 초등학교 저학년에서 가장 많았다.

전체 사고 피해자 수는 1학년이 평균 9249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2학년(8438명), 미취학 아동(7958명), 3학년(7676명) 순이다.

사망자 수 역시 2학년(평균 8.3명), 1학년(7.3명), 미취학 아동(6.5명) 등의 순서로 많았다.
보험개발원은 "저학년은 초등학교 입학 후 낯선 교통환경을 접하게 되고 아직 적응력이 떨어지기 때문으로 보인다"며 "최근 전체 어린이 사고 피해자는 줄고 있으나 고학년보다 저학년의 감소 폭이 작았다"고 설명했다.

어린이 교통사고는 5월(9.9%)과 8월(10.8%)에 가장 많았다. 이는 전체 교통사고가 10월(9.2%)과 11월(9.1%)에 많은 것과는 다른 경향이다.

요일별로 봐도 어린이 교통사고는 토요일(22.7%)과 일요일(19.7%)에 가장 자주 발생해 전체 교통사고(토요일 16.5%·금요일 15.3%)와는 다소 차이를 보였다.

어린이 교통사고는 평일엔 하교 시간대인 16~18시에 가장 자주 발생했고, 주말에는 13~17시에 많았다.

또 횡단보도에서의 사고 비율이 12.7%로 높았다.

보험개발원은 "활동량이 많은 시간과 계절을 중심으로 저학년의 사고가 자주 발생하므로, 관련 기관에서 적극적으로 교통안전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