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양천구, 이마트와 희망나눔 협약 맺어

최종수정 2016.04.27 07:42 기사입력 2016.04.27 07:42

댓글쓰기

양천구, 28일 이마트(목동점,신월점)와 ‘2016 희망나눔 프로젝트’ 협약식 개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지역사회 소외이웃에게 다양한 복지서비스를 지원, 기업의 사회공헌과 자원봉사활동을 후원하기 위해 28일 양천구청 열린참여실에서 이마트(목동점?신월점)와 '2016 희망나눔 프로젝트' 후원 협약식을 개최한다.

김수영 양천구청장

김수영 양천구청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협약식은 양천구와 이마트가 ‘희망나눔 프로젝트’ 사업에 공동으로 프로그램을 계획하고 상호 협력해 저소득 구민의 생활안정을 위한 동반자적 관계를 유지해 나가자는 것이다.
구는 이번 협약식을 통해 다양한 기부방식과 협력 프로그램으로 지역사회 내 나눔문화와 나눔운동 확산도 기대하고 있다.

협약 이후 이마트는 연중 테마별 희망나눔 프로젝트 사업을 진행한다. ▲저소득가정 환경을 개선하는 희망마을 만들기 ▲양천장애인복지관의 어린이 환경교육 희망그림대회 ▲양천구 자원봉사센터의 이불 빨래방 ▲SOS어린이마을 러브플리마켓 바자회 ▲희망헌혈 나눔 ▲희망김장 나눔 등 다양한 사업들을 진행한다.

양천구는 희망나눔 프로젝트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서비스 대상자 추천과 자원봉사활동 연계 등의 역할을 할 계획이다.
‘희망나눔 프로젝트’ 사업은 양천구와 이마트가 지난 2012년 최초 협약을 맺은 이래 5년째 이웃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지난 4년간 1억1300만원을 지원해 온 희망나눔 프로젝트는 2012년에는 저소득 학생들에게 2300만원 가량의 학용품을 전달, 2013년에는 공부방 개선사업에 2100만원을 지원, 2014년에는 경로당 및 신트리공원 환경개선을 위해 2500만원을 지원, 지난해에는 김장 나누기 등에 4천4백만원을 지원해왔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저소득 주민의 사회안전망 확충을 위해서는 공공기관 주도의 복지에는 한계가 있다”며 “민간영역의 인적?물적 자원을 적극 발굴하고 연계해 지역문제를 해결하고 서로 돕는 이웃공동체를 만들어 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