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유철, 與 상임고문과 회동…"정신 바짝 차리겠다"

최종수정 2016.04.21 15:23 기사입력 2016.04.21 15:11

댓글쓰기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21일 "다시 정신을 바짝 차리고 성찰해 반성과 각오를 다지고 국정을 살피겠다"고 밝혔다.

원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새누리당 상임고문단 오찬 회동을 가진 자리에서 "20대 총선에서 국민들에게 아주 따가운 심판을 받았다.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고 사죄를 표하며 이같이 말했다.

원 원내대표는 총선 패배의 원인과 관련해 "국민들은 민생현장에서 어려움을 겪는데 집권여당인 새누리당이 살생부, 막말 파동, 옥새파동 등 공천과정에서 보여준 추태 때문에 국민들이 무겁게 심판한 것 같다"고 진단했다.

그는 "오늘 주시는 말씀을 잘 새겨들어 새누리당이 거듭나고, 박근혜 정부 2기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국민들에게 다시 희망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오찬에는 김수한·박희태 전 국회의장과 김용갑, 신영균, 김종하, 이연숙, 김중위, 유준상, 권철현 고문 등이 참석했다.
유준상 상임고문은 이 자리에서 "선거 끝나고 당 지도부가 우왕좌왕 하는 판에 국민 속으로 들어가서 국민의 눈물을 닦아주는 정치를 해야 되는데 아직도 무슨 계파싸움 한다고 앉아 있으니 누가 화가 풀리겠나"라고 쓴소리를 했다.

김수한 전 의장은 "누구의 잘못을 따질 수 없는 총체적 위기"라며 "이 시기를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는 냉철하고 탁월한 대책 강구하는 좋은 의견들이 제기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