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분기 원·달러 환율 변동폭 4년 3개월만에 '최고'

최종수정 2016.04.21 12:00 기사입력 2016.04.21 12:00

댓글쓰기

1분기 원·달러 환율 변동폭 4년 3개월만에 '최고'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올해 1분기 원·달러 환율 변동성이 2011년 4분기 이후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21일 한국은행이 내놓은 '2016년 1분기 중 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원·달러 환율 일중 변동폭은 평균 8.2원, 일중 변동률은 0.62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1년 4분기(9.3원·0.81%)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환율 변동폭은 하루 중 최고가와 최저가의 차이를 의미한다. 전일대비 변동폭은 6.5원, 변동률은 0.54%로 나타났다.

월별로는 2월 변동폭이 일중 평균 8.6원으로 가장 높았고 1월(7.9원)과 3월(8.2원)에도 지난해 변동폭 수준(6.6원)보다 한참 높았다.

G20 국가 통화의 평균 전일대비 변동률도 지난해 4분기 0.55%에서 올 1분기 0.65%로 확대됐다.

송대근 한은 국제국 외환시장팀 차장은 "미국 기준금리 인상 기대가 지연되고 ECB, 일본 중앙은행(BOJ)등 주요국가의 완화정책이 환율 변동폭 확대의 발단이 됐다"며 "연초 중국 금융불안과 국제 유가 급락이 있어 위험선호 심리가 급격히 위축됐다가 2월 중순 이후 유가가 오르고 중국경제가 안ㄷ정되면서 심리가 개선된 것도 변동폭을 키웠다"고 설명했다. 1~2월동안 자본 유출이 많았지만 2월 중순 이후 자본이 다시 유입된 것도 변동폭을 확대했다.
은행간 시장의 일평균 외환거래 규모는 247억2000만달러로 전분기(226억4000만달러)에 비해 늘었다.

상품 종류별로는 현물환(118억7000만달러), 외환스왑(105억달러), 기타 파생상품(19억9000만달러), 선물환(3억6000만달러) 순으로 집계됐다.

비거주자의 차액결제선물환(NDF)거래(국내 외국환은행과의 매매 기준)는 전분기의 55억7000만달러 순매도에서 148억6000만달러 순매입으로 돌아섰다. 국제유가가 상승세로 전환하면서 위험선호 심리가 강화되고 미 연준의 금리 인상 속도에 대한 기대가 변화하면서 1~2월 중 순매입세를 보였다가 3월 중 순매도를 나타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