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천상의 약속' 김보미, 가짜 딸 이유리에 거두지 못하는 의심

최종수정 2016.04.20 00:20 기사입력 2016.04.20 00:20

댓글쓰기

천상의 약속 이유리 사진=KBS 캡처

천상의 약속 이유리 사진=KBS 캡처


[아시아경제 이종윤 인턴기자] '천상의 약속' 김보미가 이유리가 진짜 자신의 딸인지 의심을 거두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19일 오후 방송된 KBS 일일드라마 '천상의 약속'(극본 김연신 허인무·연출 전우성)에서 양말숙(윤복인)은 백도희(이유리)를 죽은 자신의 딸 이나연(이유리)이라고 생각해 정성껏 반찬을 만들어 백도희의 집에 가져다줬다.

안성주(김보미)는 집에 돌아와 윤복인이 반찬을 가져온 사실을 알고 가정부 아줌마에게 "이걸 받으면 어떻게 하냐"고 화를 냈다. 가정부는 "저도 문을 안 열어줬는데 현관 앞에 반찬통을 두고 갔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에 김보미는 가정부에게 반찬들을 가져다 버리라고 하다가 다시 반찬들을 버리지말고 정리해서 식탁에 올리라고 말했다.

김보미는 윤복인이 만든 반찬을 저녁식탁에 올려서 딸 백도희가 그 반찬을 먹고 보이는 반응을 몰래 살펴본다. 이유리는 반찬을 한 입 먹고는 바로 어머니 윤복인이 만든 것을 알아챘다.
그런 이유리를 보며 김보미는 "어제 그 분이 가져온 반찬"이라고 말했고, 이유리는 애써 모르는 척을 하며 "입맛에 안 맞는다"고 말했다.

이유리는 저녁식사를 마친 후 김보미에게 "안 되겠어요. 내가 다시 가져다줄게요"라며 반찬들을 챙겨서 이은봉(조혜선)에게 전해주고는 "제가 요리는 할 줄 모르지만 이만한 반찬들을 만드려면 정성이 들어간다는 것 쯤은 알아요. 그래서 버리지 않고 다시 가져왔어요"라며 "앞으로는 이런 일로 다시 만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애써 냉정한 태도를 보였다.




이종윤 인턴기자 yagub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