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佛 플라세 장관 "딸이 한국어 배워 가르쳐 줬으면"

최종수정 2016.04.10 13:54 기사입력 2016.04.10 12:15

댓글쓰기

장 뱅상 플라세(47) 프랑스 국가개혁(Reforme de l'Etat) 장관. (사진=외교부 공동취재단)

장 뱅상 플라세(47) 프랑스 국가개혁(Reforme de l'Etat) 장관. (사진=외교부 공동취재단)


[외교부 공동취재단·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장 뱅상 플라세(47) 프랑스 국가개혁(Reforme de l'Etat) 장관이 다음 달 방한한다. 그는 한국계 입양인으로 올해 2월 개각에서 입각했다.

플라세 장관은 7일(현지시간) '한국내 프랑스의 해' 개막을 맞아 프랑스를 방문한 한국 외교부 출입기자들과 집무실에서 만남을 갖고 "5월 16일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한국 방문은 서울에서 열리는 콘퍼런스 참석을 위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같은 달 18일까지 머무를 예정이다.

플라세 장관은 "프랑스는 모든 행정을 인터넷으로 조회할 수 있는 '프랑스 커넥트(France Connect)' 프로젝트를 실시할 예정"이라며 "이와 관련한 디지털화 부분에서 발전한 한국이나 유럽(국) 등의 조언을 구하고 협력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를 위해 방한 기간 내 "(박원순) 서울시장은 물론 한국의 관련부처 장관들과도 만나 볼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플라세 장관의 한국 이름은 권오복(權五福)으로 1968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이후 부모에게서 버려져 고아원에서 생활하던 그는 만 7살이던 1975년 프랑스 노르망디의 변호사 가정에 입양됐다. 그는 "(입양후) 나를 버렸다는 배신감이나 고통에서 살았던 것이 사실"이라고 언급했다.

2011년 상원의원 당선 후 플라세 장관은 입양 36년만에 한국을 처음 방문했다. 자신이 입양 전 생활했던 고아원 등을 둘러본 기억을 얘기하면서 그는 "마음속의 아픔이 풀어지고, (한국인) 좋은 친구가 생기면서 한국과 화해했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특히 그는 "내년 여름쯤에는 만 두 살인 딸과 함께 한국에 같이 가고 싶다"며 "딸이 한국어를 배워 아빠(나)한테 가르쳐 줄 수 있으면 좋겠고, 아빠의 나라에 대해 발견도 하고 자긍심과 뿌리를 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바람을 전했다.

한편 플라세 장관은 한국말을 모두 잊어 인사말 정도만 한국어로 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4년 그는 주프랑스 한국대사관의 제의를 받고 파리에 있는 한국 대사관에서 딸에게 한복을 입혀 돌사진을 찍어주기도 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