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공천위기 5인 "대표 무공천 방침, 중대한 헌법위반사안"

최종수정 2016.03.25 09:24 기사입력 2016.03.25 09: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공천 위기'를 맞이한 5개 지역구 예비후보들은 25일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의 무공천 방침에 대해 "법적 근거가 없고 중대한 헌법 위반 사안"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당 공천관리위원회 추천을 받은 유재길(서울 은평을), 유영하(서울 송파을), 정종섭(대구 동갑), 이재만(대구 동을), 추경호(대구 달성) 예비후보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집권당 대표로서 올바른 일도 아니고 우리가 청산해야 할 후진적인 구태행위"라며 이 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또 "공관위가 심의한 내용이 당대표의 부적법한 의결거부로 묵살된다면 당 대표가 공관위의 존재를 무의미하게 만들 뿐 아니라 최고위까지 마비시키는 일이 된다"면서 "당원과 우리나라 유권자들의 참정권을 침해하는 헌법 위반 행위"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이라도 최고위를 정상화하고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집권당의 모습을 바로 세우는 게 필요하다"며 "김 대표는 대승적 차원에서 결단해 최고위로 돌아와 책임있는 모습을 보여주길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새누리당을 탈당한 주호영 의원의 공천무효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서 받아들여 공천자격을 상실한 이인선 예비후보(대구 수성을)도 이날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늘 추인되지 않으면 후보등록 자체가 불가능하다"면서 "대구의 유일한 여당 여성후보로서 정치입문을 할 수 있도록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