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곳 의결 않고 ‘무공천’으로 남겨둔 김무성…야당 의원들 “잘하셨다”

최종수정 2016.03.24 18:09 기사입력 2016.03.24 18:09

댓글쓰기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사진=아시아경제 DB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노연경 인턴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공천안 의결이 보류된 5개 지역에 대한 최종 의결을 거부한 채 지역구인 부산으로 향한 가운데 야당 의원들이 그의 결정을 지지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4일 트위터에 김무성 대표가 5곳을 무공천으로 남겨두겠다고 밝힌 기사 링크와 함께 "김무성 대표, 오랫만에 잘하셨다"는 글을 남겼다. 이어 정 의원은 "진작 이렇게 나왔으면 대선후보도 됐을텐데…"라고 덧붙였다.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 역시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역시 김무성 대표답다"면서 "여당을 반대하는 야당이지만 김무성 대표가 이번만은 잘했다"고 전했다.

앞서 김무성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보류된 5개 지역에 대한 공천관리위 결정에 대해 의결을 하지 않기로 했다"면서 후보등록이 마감되는 25일까지 최고위를 열지 않겠다고 밝혔다.

5개 지역은 이재오·유승민 의원이 공천 심사 결과에 반발해 탈당한 서울 은평을과 대구 동구을, 서울 송파을, 대구 동구갑, 대구 달성군이다.
노연경 인턴기자 dusrud110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