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세돌 광고 러브콜 쏟아져…수익은 얼마 나올까

최종수정 2016.03.19 15:21 기사입력 2016.03.19 15:01

댓글쓰기

이세돌 광고 러브콜 쏟아져…수익은 얼마 나올까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5번기 대국 이후 이세돌에게 광고 러브콜이 쏟아지고 있다.

이세돌에게 광고 모델 계약 의사를 밝힌 기업은 제약사 3개, 보험사 2개, 은행, 건설, 자동차, 식품 각 한개 등 무려 13개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광고업계의 한 관계자는 "빙상 영웅인 이상화나 격투기 스타 추성훈 등과 비슷하거나 약간 높은 정도로 평가된다"고 했다. 이를 대강 잡아 돈으로 환산하면 20억원 안팎, 알파고와의 대국 상금 2배에 달하는 액수이다.

한편 이세돌의 일정을 관리하고 있는 친형 이상훈(41)씨는 "하루 종일 광고문의 전화가 폭주해 알파고와 대결할 때 못지않은 후폭풍을 겪고 있다"며 "바둑계의 위상이 걸려 있는 문제인 만큼 헐값 계약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씨는 "동생이 예능 분야에도 남다른 감각이 있어 광고 모델 역할을 훌륭히 소화해 낼 것"이라고 전했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