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한국항공우주 블록딜 성공시 처분이익 2500억 이상"

최종수정 2016.03.17 07:36 기사입력 2016.03.17 07: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 현대차 가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보유 지분 5%를 시간 외 대량매매(블록딜)로 처분할 예정인 가운데 17일 메리츠종금증권은 이로 인한 처분이익 2500억원 이상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현대차는 전날 장 종료 후 KAI 보유지분 975만주(지분율 10%) 중 절반인 487만주 (5%)를 블록딜 형식으로 처분키로 결정했다. 주당 매매가격은 종가 7만4000원에서 5.4%~3.4% 할인된 7만~7만1500원 범위다.
김준성 연구원은 "KAI 주요 주주의 지분매각은 지난 1월 한화 테크윈(390만주, 4%)과 두산(487만주, 5%)에 이어 세 번째이며, 매각 목적은 불필요한 지분 정리를 통한 주력 사업 집중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KAI 블록딜 성공 시, 매도가능증권 처분이익 2500억원 이상 발생 가능하다"면서 "KAI에 대한 현대차의 주당 취득원가는 1만5500원이어서 거래 수수료 등 부대비용을 제외할 경우 7만원에 매각 시 2656억원, 7만1500원에 매각 시 2729억원의 처분이익이 영업외 이익으로 계상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KAI 지분 매각에 따른 처분이익과 현대제철 지분 매각에 따른 처분손실의 합산 값 약 1000억원 내외의 매도가능증권 처분이익이 1분기 영업 외 이익으로 반영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