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NHN엔터,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세운다

최종수정 2016.03.16 17:07 기사입력 2016.03.16 17:07

댓글쓰기

NHN엔터,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세운다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NHN엔터테인먼트가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자회사형 표준사업장을 설립한다.

16일 NHN 는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협약을 맺고 오는 4월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을 세운다고 밝혔다.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은 2008년 1월부터 시작된 제도로 장애인 고용 확대를 위해 마련됐다. 적합한 편의시설을 갖추고 최저임금 이상의 급여를 지급해 장애인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한다. 현재 LG그룹과 포스코, 네이버 등 40여개 이상 기업에서 표준사업장을 운영 중이며 고용된 인원은 총 1828명(중증1157명)에 달한다.

정부는 자회사형 표준사업장 설립을 지원하기 위해 작업시설 설치 등에 최대 10억원까지 지원하고 있다. 이밖에도 취업 알선, 고용관리 컨설팅, 보조공학기 지원 등 다양한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기업 입장에서는 자회사 장애인 고용인원이 모회사의 고용인원에 포함돼 부담금 감면이 가능하고 표준사업장 도입에 따른 법인세 감면 등의 혜택도 누릴 수 있다.
박승규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이사장은 "성장 가능성이 높은 온라인 서비스 업종의 대기업들에게 장애인 고용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NHN엔터테인먼트의 자회사형 표준사업장 설립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연훈 NHN엔터테인먼트 총괄이사는 "이번 자회사형 표준사업장 설립으로 중증장애인들이 경제적으로 자립할 수 있는 좋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