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다산, 베트남에 '다산 연구소' 설립…"韓 통신기술 전파"

최종수정 2016.03.17 06:50 기사입력 2016.03.16 09: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다산네트웍스 가 동남아시아 시장에서 '통신기술 한류' 전파에 나섰다.

다산네트웍스는 16일 베트남 하노이에 위치한 하노이과학기술대(HUST)에서 7명의 우수 학생들을 대상으로 장학금 수여식 행사를 개최하고, 전자통신대학에 다산 연구소(DASAN Lab) 설립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이 행사는 지난해 10월 다산과 하노이과학기술대가 맺은 전자통신 공학 연구, 교육 및 전파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다산 연구소는 통신 전문 커리큘럼 개발, 개별지도 등 통신기술 전문가 양성을 위한 다방면의 지원을 추진한다. 우수 장학생을 선발해 다산 베트남 법인의 연구소에서 인턴십 프로그램 및 정규직 근무로 연결할 계획이다.

다산네트웍스는 2011년부터 하노이에 연구개발센터를 설립하고 40여명의 직원을 현지 채용해 통신장비 개발 업무에 투입하고 있다. 현지 최우수 인력을 채용해 업무 성과를 높이고 현지화를 통해 동남아시아 지역 사업을 뒷받침하기 위한 전략이다.

다산네트웍스는 2014년부터 베트남 내 초고속 인터넷 구축 사업을 위한 첨단 통신장비를 공급하고 있으며 태국과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 각국에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남민우 회장은 이번 출장을 통해 베트남 현지 통신사 대표와 사물인터넷(IoT) 시장을 성장시킬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도 가졌다.
남민우 다산네트웍스 회장은 수여식 행사를 통해 "동남아시아 지역은 인터넷 통신장비 투자가 활발하고 IoT 시장 역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우수한 인재들을 육성하고 일자리를 창출하며 현지 통신기술의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