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엔, 금지약물 사용 샤라포바 친선대사 자격 정지

최종수정 2016.03.16 05:33 기사입력 2016.03.16 05:33

댓글쓰기

사진=BNP 파리바 오픈 공식 페이스북

사진=BNP 파리바 오픈 공식 페이스북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유엔이 최근 금지약물 사용을 시인한 테니스 선수 마리아 샤라포바의 친선대사 자격을 정지했다.

유엔은 15일(현지시간) 샤라포바에게 지난 9년간 부여해 온 유엔개발계획(UNDP) 친선대사 자격을 정지한다고 발표했다. 유엔 대변인은 "UNDP는 샤라포바가 체르노빌 원전사고 복구를 비롯, UNDP의 과제를 지원해준 데 감사한다"면서도 "최근 발표를 감안해 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샤라포바의 친선대사 역할과 계획된 다른 활동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샤라포바는 2007년부터 UNDP의 친선대사로 활동했다.

샤랴포바는 지난 7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1월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에서 도핑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올해 1월 1일부터 금지 약물에 추가된 멜도니움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나이키·포르셰·태그호이어 등 주요 기업들이 샤라포바에 대한 후원을 보류했고, 국제테니스연맹(ITF)은 샤라포바에 대한 조사가 끝날 때까지 그의 대회 출전 자격을 정지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