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천정배, 당무복귀 급선회…김한길 "눈먼자들" 일갈

최종수정 2016.03.15 19:54 기사입력 2016.03.15 19:54

댓글쓰기

천정배 공동대표(왼쪽)와 김한길 의원

천정배 공동대표(왼쪽)와 김한길 의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야권연대를 주장하며 당무를 거부하던 천정배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연대는 쉽지 않다는 입장을 밝히고 나흘 만에 당무에 복귀하기로 했다.
안철수 공동대표를 압박하며 '최후통첩' 가능성까지 시사했던 그간의 태도와 180도 달라진 모습이다.

나란히 연대를 주장하던 천 공동대표와 김한길 의원 가운데 천 공동대표가 입장을 갑자기 바꾸면서 국민의당 내홍이 일단락될 지 또다른 방향으로 급변할 지 주목된다.

천 공동대표는 15일 오후 배포한 발표문을 통해 "현재의 여러 여건상 당 차원의 수도권 연대는 여의치 않다"면서 "더욱 열심히 당 대표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인식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천 공동대표는 "저는 앞으로도 이번 총선에서 새누리당의 압승을 저지하고 우리 당의 승리를 이룩하기 위해 온 힘을 기울일 것"이라고 했다.

천 공동대표는 '마이웨이'를 고수하고 있는 안 공동대표를 설득하기 위해 이날 오전 그를 서울 시내 모처에서 만나 회동했다.

천 공동대표는 전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내일 안 공동대표를 마지막으로 만나서 의견조율을 할 계획"이라면서 "그 결과에 따라 저도 나름대로 이 국면을 정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최후통첩'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김 의원은 천 공동대표의 입장이 알려지자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눈 먼 자들의 도시에서는 눈 뜬 사람 하나가 모든 진실을 말해준다"고 일갈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한 달 뒤의 (총선) 결과에 야권의 지도자들 모두가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싸잡아 비판했다.

김 의원은 야권연대를 압박하는 의미로 당 상임선대위원장직에서 사퇴한 상태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