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애플, 27개 글로벌 은행과 제휴 확대…삼성페이와 정면 충돌

최종수정 2016.03.06 07:00 기사입력 2016.03.06 07:00

댓글쓰기

애플, 글로벌은행·지방은행·신용조합 27곳과 제휴
애플페이 사용처 확대…도미노피자, 스타벅스 등
중국에서도 빠르게 이용자 확보
글로벌 진출 선언한 삼성페이와 정면 충돌


애플페이

애플페이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애플의 모바일 간편 결제 애플페이가 27개 은행과 제휴를 확대했다. 이미 미국 내 대형 은행과 제휴를 마친 애플은 해외 은행과 미국 지방 은행 및 신용 조합에도 손을 뻗고 있다.

5일(현지시간) 애플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영란은행(Bank of England) 등 27개 은행과 애플페이 제휴를 맺었다고 밝혔다. 이들 은행에서 발행되는 신용카드는 애플페이와 연동된다. 이에 따라 애플페이를 통한 결제도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또 애플은 애플페이의 사용처 확대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애플페이를 이용할 수 있도록 도미노피자, 스타벅스, 아메리칸어페럴, KFC 등 매장에 NFC(근거리 무선 통신)단말기를 설치하고 있다.
이와 함께 애플은 지난 2월 중국에 애플페이를 출시한 뒤 빠르게 중국 이용자를 확보하고 있다. 애플페이는 단 이틀만에 신용카드 300만대가 등록되는 성과를 거둔 것으로 파악된다

삼성페이

삼성페이


한편 삼성전자 의 모바일 간편 결제 삼성페이가 올해 전 세계 7개국에 진출하면서 애플페이와 정면 충돌하게 됐다.

지난해 이미 미국에 삼성페이를 출시한 삼성전자는 지난 3일 미국의 4대 은행 중 하나인 웰스파고와도 제휴를 맺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미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씨티은행, 체이스뱅크와 삼성페이 파트너십을 맺은 바 있다. 이번 웰스파고의 참여로 삼성페이는 미국의 4대 은행을 모두 협력사로 두게 됐다.

삼성전자가 미국에서 제휴를 맺은 은행은 70곳이 넘는다. 이들의 미국 내 신용·현금카드 시장 점유율은 70% 이상이다.

삼성전자는 한국, 미국, 중국에 이어 호주, 브라질, 싱가포르 등 글로벌 전역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삼성페이는 스마트폰을 카드 결제기에 터치해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결제 서비스로 마그네틱 보안 전송(MST) 방식과 NFC 방식을 함께 지원한다. 애플페이는 NFC 방식만을 지원한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각 국가에서 주로 사용 중인 단말기와 모바일 결제 환경 등이 변수로 작용할 수 있어 글로벌 경쟁 상황은 지켜봐야한다고 보고 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