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공상은행 '삼성체크카드 & CASHBACK' 출시

최종수정 2016.02.26 09:01 기사입력 2016.02.26 09: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삼성카드는 중국공상은행(ICBC) 서울지점과 제휴를 맺고 국내 거주 중인 중국인과 재중 한국인 등을 대상으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중국공상은행 삼성체크카드 & CASHBACK'을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카드는 해외에서 위안화, 원화 2개 계좌를 통해 결제와 현금인출이 가능한 Dual Currency(듀얼 커런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Dual Currency 서비스는 위안화와 원화 계좌를 각 1개씩 등록한 후, 우선순위를 정해 먼저 지정된 계좌에서
결제 및 현금인출을 이용하고 잔고 부족 시 다른 계좌로 전환해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이와함께 해외 결제 수수료는 면제되며 현금인출 이용수수료 할인 혜택도 제공된다. 국내 이용 시 업종과 연간 이용금액에 따라 0.2%~0.6% 캐시백 혜택을 제공하고 우리은행, 농협, 외환은행, KB국민은행에서 영업시간 내 현금 인출 시 수수료 면제 혜택을 제공한다.

국내 놀이공원과 워터파크를 이용할 경우 최대 50% 현장할인 혜택을 제공하며, CGV 이용 시에는 3000원 할인과 캐시백을 받을 수 있다. 중국공상은행 삼성체크카드 & CASHBACK은 국내에 있는 중국공상은행 지점(서울, 부산, 대림, 건대)에서 발급 받을 수 있고 연회비는 없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한국과 중국의 교류가 증가하고 중국에서의 체크카드 이용이 늘어남에 따라 국내 거주 중국인, 재중 한국인, 중국 여행객 등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중국공상은행 삼성체크카드 & CASHBACK'을 출시하게 되었다"며 "향후에도 다양한 고객들의 편의를 위해 실용적인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