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활용 정거장 설치위치 분석', 공간빅데이터 사업 공모 '최우수상'

최종수정 2016.02.25 11:00 기사입력 2016.02.25 11:00

댓글쓰기

공간 빅데이터 사업 아이디어 공모전에서 최우수 수상작으로 선정된 '마포구 재활용 정거장 설치위치 문제 분석' 설명도.

공간 빅데이터 사업 아이디어 공모전에서 최우수 수상작으로 선정된 '마포구 재활용 정거장 설치위치 문제 분석' 설명도.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공간 데이터 분석을 통해 주민들의 이용률을 상승시키고 재활용률 향상 및 청소 처리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한 '재활용 정거장 설치위치 문제 분석'이 '공간 빅데이터 사업 아이디어 공모전'에서 최우작품으로 선정됐다.

국토교통부는 공간 빅데이터 사업에 적용할 참신한 콘텐츠를 발굴하기 위해 진행한 공모전에서 모두 6건의 아이디어를 수상작으로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최우수상은 박성철 외 2명이 공모한 '마포구 재활용 정거장 설치위치 문제 분석'이 뽑혔다. 공간 데이터 분석을 통해 최적의 재활용 정거장 위치를 선정해 재활용 정거장의 이용률을 높이고 주민들의 불편함 해소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우수상은 싱크홀 발생 가능성이 있는 지역을 조기 탐지하고 향후 싱크홀 발생 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는 '싱크홀 위험지역 분석'과 미세먼지와 호흡기환자 진료내역(이비인후과)을 시계열적으로 분석해 상관관계 파악한 '지역별 미세먼지와 질병 영향 분석'이 선정됐다. 이 외에 '빅데이터 기반의 범죄예측' 등 3건은 장려상을 수상한다.

지난해 12월부터 올 1월까지 약 1달 간 진행된 이번 공모전에는 17팀(41명)의 작품이 접수됐다. 국토부는 이번에 선정된 우수 아이디어를 공간 빅데이터 사업에 적용해 우수 활용 모델(분석 모델)을 개발할 방침이다.
김선태 국토부 국토정보정책관은 "이번 공모전에 우수하고 창의적인 작품들이 많이 제출돼 공간 빅데이터 사업이 교통과 안전, 복지, 의료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공공·민간과의 소통과 협업을 통해 공간 빅데이터 사업에 적용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지속적으로 발굴·확산하겠다"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