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실 수주 막는다” 해양플랜트 전문가 17명 확정

최종수정 2016.02.25 09:13 기사입력 2016.02.25 09:13

댓글쓰기

▲해양플랜트 자료사진(사진=현대중)

▲해양플랜트 자료사진(사진=현대중)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해양플랜트 전문가 풀이 17명으로 확정됐다. 이 전문가 풀은 조선사들의 해양플랜트 부실 수주를 막기 위한 집단이다. 전문가들을 통해 사업성 평가를 하고, 수출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의 여신건전성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수출입은행은 KDB산업은행, 무역보험공사와 협의를 거쳐 지난달 29일 17명으로 구성된 해양플랜트 전문가 풀을 확정했다. 이는 각계에서 추천받은 33명 중 참여의사가 있는 인원의 숫자다. 전문가 풀은 조선해양 정보센터의 외부 자문역으로 활동한다.
이 전문가 풀에는 영업·기술·설계·생산을 맡았던 조선 3사 퇴직 임원 6명, 유체공학·EPC(설계·조달·건조)·계약구조 등 학계 6명, 변호사 1명, 회계사 1명, 연구소 직원 등이 포함됐다. 추후 적격인사가 더 확보되면 풀 규모를 더 늘리는 등 탄력적으로 운영 할 계획이다.

계약금액 기준 5억 달러 이상인 사업은 이 전문가 풀이 평가하는 사업성평가 대상이 된다. 일반상선은 5억 달러에 미치지 못하는 만큼, 해양플랜트 사업을 사전에 걸러 낼 수 있다는 것이 정책금융기관의 판단이다. 또 3개 업체(컨소시엄)가 경쟁한 3억 달러 이상 수주도 사업성평가 대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업성평가를 통해 사업성과가 없다고 판단되면 수은 등 정책금융기관은 조선사에 대한 이행성보증(RG) 발급을 거부하게 된다. 이행성보증은 수주하는 기업이 공사계약을 이행하지 못할 경우 발주처가 입을 손실을 보상하기로 약속하는 것으로, 조선사의 신규수주에 반드시 필요하다. 수은 등은 사업성평가를 통해 정책금융기관의 여신건전성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지난해 11월 최경환 전 부총리는 ‘해외건설·조선업 부실장방지’ 를 위한 관계기관 간담회’에서 부실수주 방지 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해양플랜트 수주액은 2012년 157억6000만달러를 기록한 후 2013년 134억7000만달러, 2014년 32억7000만달러, 2015년 3억달러로 급속하게 떨어졌다. 하지만 올해 5억달러로 반등 될 것으로 관측된다.

수은 관계자는 “전문가 풀은 조선해양 정보센터와 연계된 외부평가전문인력으로 보면 된다”며 “사업성평가 의뢰가 들어 올 경우 이들이 활동한다. 다만 평가에 대해서는 공정성 시비 문제 때문에 비공개를 원칙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