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건강을 읽다]7시간 못 자면 당뇨병 위험 높다

최종수정 2020.02.04 16:35 기사입력 2016.02.24 10:28

댓글쓰기

삼성서울병원 연구결과, 남성의 경우 특히 주의해야

▲7시간을 못 자면 남성의 경우 당뇨병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사진제공=아시아경제DB]

▲7시간을 못 자면 남성의 경우 당뇨병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사진제공=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잠이 보약입니다. 요즈음 잠을 이루지 못하는 이들이 많습니다. 하루 7시간을 못 자는 남성은 공복혈당장애 위험이 1.5배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하루 수면 7시간미만 남성 5명중 1명이 공복혈당장애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공복혈당장애는 당뇨병의 예고 신호입니다.

공복혈당은 높은데 식사 후 혈당이 정상인 상태를 공복혈당장애라 부릅니다. 공복혈당은 정상인데 식사 후 혈당이 높은 상태를 내당능장애라 합니다. 두 경우 모두 당뇨병이 될 위험이 높습니다.
삼성서울병원 신진영 교수팀이 보건복지부의 국민영양건강조사(2011년∼2012년) 원자료를 토대로 국내 19세 이상 성인 남녀 1만492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드러났습니다.

신 교수팀은 조사 대상자를 잠자는 시간에 따라 단기(하루 7시간미만), 중기(7∼8시간), 장기(하루 8시간 초과)수면자로 분류했습니다. 빈속에 잰 혈당 수치가 정상 범위(100㎎/㎗ 미만)를 초과한 100∼125㎎/㎗인 사람을 공복혈당장애로 진단했습니다. 공복혈당은 100㎎/㎗ 미만, 식후 2시간 혈당은 120㎎/㎗ 미만이 정상입니다. 보통 공복혈당이 126㎎/㎗ 이상이면 당뇨병으로 진단합니다. 공복혈당이 100∼125㎎/㎗(공복혈당장애)라도 식후 혈당이 200㎎/㎗ 이상이라면 당뇨병을 의심할 수 있는 상태여서 의사 상담이 필요합니다.

연구 결과 하루 수면 시간이 7시간 미만인 성인 남성은 5명중 1명(20.9%)이 공복혈당장애를 가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하루에 7∼8시간 자는 남성과 8시간 넘게 자는 남성의 공복혈당장애 유병률은 각각 15.4%, 14%였습니다.
단기 수면 남성의 공복혈당장애 유병률은 중기 수면 남성에 비해 41% 높았습니다. 장기 수면 남성은 중기 수면 남성보다 공복혈당장애 유병률이 10% 낮았습니다. 이는 수면을 충분히 취할수록 공복혈당장애 발생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성인 여성에선 수면시간과 공복혈당장애 유병률 사이에서 통계적으로 의미 있는 관련성이 드러나지 않았습니다. 수면시간이 길수록 공복혈당장애 유병률이 감소 추세를 보였습니다. 우리나라 성인 여성의 공복혈당장애 유병률은 단기 수면자가 11.6%, 중기 수면자가 9.8%, 장기 수면자가 6.4%였습니다.

이 같은 결과는 당뇨병 예방을 위해선 충분한 수면을 취하되 여성보다 남성이 자신의 수면시간에 더 신경 써야 한다는 것을 말해줍니다.

신 교수는 "수면은 당(糖)대사, 식욕, 내분비, 면역시스템을 조절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부적절하거나 부족한 수면 시간은 비만, 인슐린 저항성, 2형 당뇨병, 대사증후군 등 다양한 질병의 발생 위험과 사망률을 높이는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