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 맞은 기업들이 사는 법 '3사3색'

최종수정 2016.02.05 13:10 기사입력 2016.02.05 13: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설 명절을 앞두고 연휴 대비에 한창인 기업들이 각기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어 화제다.

설 특수를 대비하기 위해 현재 분주하게 뛰고 있는 기업이 있는가 특별 비상 근무체제를 가동할 만큼 연휴 기간이 가장 바쁜 기업도 있다. 또 명절 전후 고향 근처에서 일할 수 있도록 탄력 근무제를 도입함으로써 연휴기간을 여유롭게 보내는 기업도 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터닝메카드 대박으로 훈훈한 한해를 보낸 손오공 은 설을 앞둔 지난 2일 터닝메카드 시리즈 신제품 '그리폰', '스핑크스', '그리핑크스' 3종을 출시하는 등 설맞이 준비에 한창이다.

특히 중국 내 생산공장이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春節) 기간 동안 가동을 중단함에 따라 현재 생산시설을 풀가동하며 설 연휴 직후 세뱃돈을 받은 어린이들이 가져올 설 특수에 대비하고 있다.

터닝메카드가 공전의 히트를 기록하면서 손오공은 지난해 약 1250억8900만 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는 전년 530억원 보다 135.7%나 늘어난 수치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도 각각 103억9600만원, 97억7400만원으로 나타나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손오공은 설 특수에 이어 4월에는 터닝메카드 시즌2를 선보여 올해도 실적 견인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손오공 관계자는 "현재 공장을 풀가동해 물량 생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고 대형마트 등 완구 매장 공급에도 차질이 없도록 하기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면서 "이번 주 내로 준비를 다 마치고 여유로운 설 연휴를 보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설 연휴기간이 가장 바쁜 기업도 있다. 현대자동차그룹 계열사로 내비게이션, 위치기반서비스(LBS) 등 차량 인포테인먼트를 제공하는 기업 현대엠엔소프트는 설 명절 연휴 기간 동안 특별 비상근무 체제를 가동키로 했다. 안정적인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제공하고, 예기치 않은 장애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다.

이 회사는 5일부터 10일까지 6일간 주요 서비스 및 고객 관련 부서가 협력하는 형태로 비상대응조직을 구성한다. 비상대응조직은 '실시간 모니터링 센터' 상주 근무와 별도의 재택근무를 병행하며 실시간 교통정보 등 각종 서비스 모니터링 및 긴급 장애 처리 등 업무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 자사 내비게이션 서비스의 인증 및 검색, 경로 탐색 및 경로 안내, 실시간 교통정보 등의 모니터링도 강화해 사용자 불편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반면, 유한킴벌리는 이번 설 연휴기간을 가장 여유롭게 보내는 기업이다. 이는 지난해부터 시행하고 있는 '유연 근무' 제도 덕분이다.

이 회사는 수도권에 서울 본사를 비롯해 군포와 죽전, 충주, 대전, 김천, 대구(올해 구축 예정), 부산, 광주(올해 구축 예정) 등 8곳에 스마트워크센터를 갖추고 있다. 이를 이용해 지난해부터 고향과 가까운 센터에서 귀성ㆍ귀경날 부근 혼잡을 피해 원격 근무를 할 수 있도록 했다. 즉, 유한킴벌리 직원들은 혼잡을 피해 남들보다 먼저 고향에 내려가거나 며칠 더 고향에 머물면서 업무를 볼 수 있다.

유한킴벌리 관계자는 "명절 때마다 승차권 예매전쟁, 교통대란 등으로 인한 스트레스는 물론 사회적 낭비도 상당하다"면서 "유연 근무는 업무 효율을 높여줄 뿐 아니라 불필요한 시간낭비를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