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대선 경선 마지막 여론조사 '박빙 승부' 예상

최종수정 2016.01.31 11:51 기사입력 2016.01.31 11: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미국 대선 경선 첫 관문인 아이오와 주 코커스(당원대회)를 이틀(2월1일) 앞두고 치러진 마지막 여론 조사 결과는 경선 후보 간 초접전 양상을 예견했다.

30일(현지시간) 디모인 레지스터-블룸버그의 공동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민주당에서는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공화당에서는 도널드 트럼프가 각각 1위를 기록했다고 블룸버그는 발표했다.
여론조사는 지난 26∼29일 진행됐으며 민주당과 공화당 코커스 참여자 각 602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클린턴 전 장관은 45%의 지지율을 기록해 민주당 경선 주자 중 가장 많은 지지율을 얻었다. 하지만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도 42%를 기록해 접전이 예상됐다.

블룸버그는 '여성 대통령'을 원하는 지지자들은 클린턴 전 장관을 지지했으며 젊은 유권자들은 샌더스 의원을 지지했다고 분석했다.
다만 블룸버그는 전날 미국 국무부가 발표한 클린턴 전 장관의 이른바 '이메일 스캔들'에 대한 첫 번째 조사 결과는, 여론조사에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전날 미국 국무부는 클린턴 전 장관이 국무장관 재직 시절 사용한 개인 이메일에서 1급 비밀 22건을 발견됐다고 밝혔다. 개인 이메일로 기밀문서를 주고받지 않았다는 클린턴 전 장관의 주장과 상반된 결과다.

공화당도 초접전이 예견됐다. 트럼프는 이번 조사에서 28%의 지지율을 얻어 23%를 기록한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을 앞선 가운데, 마르코 루비오(플로리다) 상원의원은 15%를 기록했다.

블룸버그는 트럼프와 크루즈 의원 둘 만이 경선에 올라온다면 누구를 지목하겠는가에 대한 질문에 여론조사 대상자 중 53%는 크루즈 의원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