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T, 페이스북 주도 'OCP' 진영 합류

최종수정 2016.01.28 10:36 기사입력 2016.01.28 10: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 SK텔레콤 은 페이스북이 설립한 데이터 처리 시스템 혁신 프로젝트 오픈컴퓨트프로젝트(OCP)에 참여했다고 28일 밝혔다. SK텔레콤은 OCP에 신설된 이동통신 진영(OCP 텔코 프로젝트)의 주요 멤버로 활동할 예정이다.

OCP내 이동통신 진영 멤버는 아시아에서 SK텔레콤이 유일하다. SK텔레콤은 미국의 버라이즌, 독일 도이치텔레콤, 영국 EE 등 각국 이동통신사들과 데이터 센터 혁신을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OCP는 페이스북이 2011년 4월 발족한 오픈소스 기반 데이터센터 하드웨어 및 인프라 연구개발 프로젝트다. 마이크로소프트(MS), HP 등 다수의 글로벌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다. 데이터센터 관련 글로벌 기술 표준을 제정하고, 이를 공개해 프로젝트에 참여한 ICT 사업자들과 맞춤형 데이터센터 시스템 설계 및 구축을 목적으로 한다.

페이스북은 향후 발생할 데이터 트래픽이 모바일 기기에 집중될 것으로 전망하고, 이에 대비하기 위해 각국 대표 통신사에게 데이터 처리 시스템 혁신을 위한 긴밀한 협력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SK텔레콤은 페이스북과 함께 모바일 서비스의 품질을 한 차원 높일 수 있도록 개방형으로 데이터센터를 업그레이드 해 나갈 계획이이라고 설명했다.
최진성 SK텔레콤 종합기술원장은 "5G는 미래에 활성화될 서비스들을 연결시키고 진화시키는 핵심 인프라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SK텔레콤은 데이터 처리 효율성을 극대화 하기 위해 개방형으로 올(All)-IT 인프라를 개발하고 있으며, 각국 대표 이동통신사들과 차세대 데이터센터 기술을 지속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